유커의 빈자리, 무슬림 관광객을 잡아라 ... 한국관광객 작년 100만명 육박
  • 신승희 기자
  • 승인 2017.08.21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 전 대통령의 첫 정식재판이 열린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에는 첫 재판을 방청하려는 시민들(사진 왼쪽)과 같은 시각 태극기를 들고 구속 철회 구호를 외치는 지지자들의 모습으로 대조를 이뤘다.

한반도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로 방한 중국인 관광객(유커·遊客)이 줄어들면서 그 자리를 동남아시아·무슬림 관광객들이 채우고 있다.

그러나 기도실이나 식당이 부족해 무슬림들이 한국을 불편 없이 관광하기 위해서는 아직 갈 길이 멀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고 있다.

21일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을 방문한 무슬림 관광객은 총 98만5천858명으로 전년(74만861명)보다 33% 늘었다.

무슬림 관광객은 매년 늘고 있지만, 이들을 위한 기도실이나 식당은 부족하다. 국내 무슬림 기도실은 총 78곳이다. 그러나 대부분 대학교·병원이거나 전국에 흩어져있는 소규모 이슬람 성원으로, 관광객들이 접근하기에는 어렵다.

관광공사는 78곳 중 주요 관광지 11곳, 인천·제주공항 등 2곳, 한국 이슬람교 중앙회에서 관리하는 15개 등 28곳 정도가 관광객용 기도시설로 적합하다고 보고 있다.

이는 경쟁국에 비하면 적은 편이다.

일본의 경우 동남아 무슬림 관광객 유치를 위해 최근 공항과 쇼핑시설을 중심으로 기도실을 적극적으로 설치 중이다. 일본의 무슬림 관광정보 사이트와 일본관광공사에 따르면 전국 공항 11곳, 대형 쇼핑시설 14개를 포함해 57개 시설에서 무슬림들이 기도할 수 있다.

대만은 동남아와의 교류를 강조하면서 관광안내센터에 기도실을 설치했다. 자연 관광지에 있는 18개 관광안내센터를 포함, 공항·기차역 등에 기도실이 마련돼있다.

무슬림은 율법에 따라 돼지고기와 술 등을 먹지 못하며, 율법에 따라 처리·가공된 '할랄' 음식을 먹어야 한다는 신념을 갖고 있다.

그러나 한국 음식에는 돼지고기가 자주 사용되며, 국내 식당에서 유통되는 육류의 대부분이 이슬람 율법에 따라 도축되지 않았기 때문에 무슬림 관광객들은 국내에서 식당 선택에 큰 제약이 발생한다.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3-20 프린스텔 빌딩 8층 (803~804호)  |  편집국 대표전화 : 02-780-7816  |  편집국장실 6층 (605호) 제보 (직통) : 02-6674-7800  |  팩스 : 02-780-7819
제호 : 여성시대 아름다운 사람들  |  등록번호 : 322-94-00044  |  등록일 : 2017-11-22  |  발행일 : 2015-06-11  |  발행인 : 이미란 (여성시대 주주대표)  |  편집인 : 송강면 (미국로드랜드대학교 한국부총장)
대표이사 회장 : 장화순 (밝은한자 대표)  |  총괄편집국장 : 하태곤  |  편집위원장 : 주성남 (일요신문 데스크)  |  편집장 : 신헤라 (이화여대 석사)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태곤
여성시대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7 여성시대.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