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 제 72주년 ... 여야, 순국선열 추모 속 대북정책, 역사관 이견
  • 하태곤 기자
  • 승인 2017.08.15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與 "정부의 대북해법에 국제 사회 동의 ... 건국절 주장 무의미"
박 전 대통령의 첫 정식재판이 열린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에는 첫 재판을 방청하려는 시민들(사진 왼쪽)과 같은 시각 태극기를 들고 구속 철회 구호를 외치는 지지자들의 모습으로 대조를 이뤘다.

여야는 15일 72주년 광복절을 맞아 나라를 지키다 희생된 순국선열과 애국지사에 일제히 감사와 존경의 뜻을 표시하면서도 현재의 북핵 위기 해법과 근현대사를 바라보는 역사관 등에서는 이견을 노출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정부의 대북정책이 국제 사회의 지지를 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수립된 1919년을 '건국'의 기준으로 분명히 제시함으로써 일부 보수야당의 '1948년 건국론'을 차단했다.

이에 반해 자유한국당은 현 정부의 안보 시스템이 강대국에 휘둘릴 수 있다고 우려하는 동시에 현 정부의 적폐청산 작업이 지역과 세대의 분열을 야기한다고 비판했다. 국민의당은 한일 위안부 합의 백지화를, 정의당은 초당적 여야정 협의체 구성을 각각 촉구하는 등 야당들은 저마다 다른 곳에 방점을 찍어 광복절에 의미를 부여했다.

민주당 백혜련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북한 문제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해법은 국제 사회가 모두 동의하는 것으로, 우리 정부가 적극적으로 주도했을 때 평화 국면이 조성되었던 것도 역사가 증명한다"며 "북한은 벼랑 끝 전술로 국제적 고립을 자초하는 최악의 자충수를 멈추고, 대화의 장으로 나와야 한다"고 촉구했다.

백 대변인은 "건국 100주년을 불과 2년 앞둔 지금, 우리는 '시대의 도전'에 직면해 있다. 갈등과 반목으로는 새로운 100년을 담보할 수 없다"며 "(야당은) 헌법 정신을 무시한 '48년 건국론' 주장 등 무의미하고 무책임한 정치나 정쟁을 중단하고, 발전적인 비판과 협력을 통해 시대의 도전에 함께하자"고 요청했다.

강훈식 원내대변인도 서면 브리핑에서 "우리 당은 국민의 불안을 조성하며 국가를 갈등과 대립으로 내모는 그 모든 것에 단호히 반대한다"며 "선조들의 피땀으로 이룩한 지금의 대한민국을 적폐로부터 자유롭게 만드는 것에서 새롭게 출발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 원내대변인은 "광복은 국민주권의 회복이라는 점에서 촛불 혁명과 닮았다"며 "소통과 협치, 통합의 정치로 세대와 지역, 이념을 초월한 새로운 100년을 함께 준비하자"고 제안했다.

반면, 제1야당인 한국당은 문재인 대통령의 외교·안보 정책과 '1919년 건국론'을 강하게 비판했다.

강효상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가 '제2의 쿠바위기'로 치닫고 있는 작금의 안보위기에 계속 우왕좌왕한다면, 한국전쟁 이후 강대국의 입맛에 따라 휴전협정이 체결됐던 '1953년 7월 27일'의 재연을 뒷짐 지고 바라봐야 하는 관찰자로 전락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행해지고 있는 적폐청산을 가장한 정치보복, 그리고 지역과 세대를 가르는 분열이 계속된다면, 협치와 통합은커녕 나라가 갈등과 대립으로 쪼개질 것"이라며 "정부의 그리스식 포퓰리즘 정책도 결국 우리의 미래세대의 부담으로 귀결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국당 류석춘 혁신위원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이 1919년 임시정부 수립일을 대한민국 건국일로 명시한 것과 관련해 "너무 당연한 1948년 건국을 견강부회해서 1919년을 건국이라고 삼는 것은 지나친 확대해석"이라고 반박했다.

국민의당은 한일 위안부 합의, 독도 영유권 분쟁 등에 대한 조속한 해결을 촉구했다.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전 정부 최대 실책이면서 역사상 가장 아픈 상처 중 하나인 위안부 문제는 해결의 기미가 보이지 않고, 일본은 여전히 독도를 일본 땅이라 망언을 서슴지 않는다"며 "위안부 합의 백지화, 독도 영유권 분쟁 종결을 위한 외교부의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대통령은 한반도 위기 상황에 대한 현실을 인정하고, 대북문제에 대한 명확한 로드맵 제시로 국민의 불안을 불식시켜야 한다"고도 지적했다.

바른정당 전지명 대변인은 "지금 역시 턱밑까지 북한 핵무기의 위협이 차오른 일촉즉발의 상황"이라며 "과거의 역사를 거울삼아 한반도의 미래 역사 앞에 선 우리가 당당한 주인이 되도록 심기일전해 나아가자"고 논평했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야 3당의 정의당 참여 반대로 난항을 겪고 있는 여야정 협의체 구성을 통해 한반도 위기 해결을 앞당길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광복절 기념 메시지를 통해 "평화는 보수와 진보, 좌와 우를 뛰어넘는 최고의 이익"이라며 "한반도의 위기 상황을 극복하기 위한 초당적 협력을 위해, 여야정 협의체를 즉시 가동해야 한다"고 말했다.


발행처│한국여성언론협회  |  발행인 : 박영숙 (여성시대 미디어그룹 회장)  |  등록번호 : 서울 중, 라00702  |  본사 편집국 : 서울시 중구 삼일대로 301 영미빌딩 8층 전관
대표전화 02 – 786 – 0055  |  팩스 02 - 786 - 0057  |  총괄편집국장실 :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11 (여의도동) 프린스텔 빌딩 907호
제보 (문의) 02 – 780 - 7816 | (재)창간등록일 : 2015 – 03 - 22  |  여성시대 미디어그룹 운영위원회 상임위원장 : 최금숙 (한국여성단체협의회 회장)
회장 : 고시환  |  사장 : 이재희 (지구촌선교회 이사장)│주주대표 : 송강면 박사 외 2인 | 명예회장 : 송태홍
일본어판 총괄책임 : 미야모도 마사오(宮本正雄)   |  총괄편집국장 : 하태곤   |   편집장 : 이지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태곤
여성시대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에 따라,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여성시대.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