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헤드라인 & 뉴스포커스 경제
'한국은 편의점 왕국' 전국 3만 4천여개…인구 1천491명당 1개꼴
신승희 기자 | 승인2017.08.08 12:30

최근 편의점 수가 급속히 늘어나면서 인구당 점포 수가 '편의점 왕국'으로 불리는 일본을 추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국내 편의점 수(상위 6개사 기준)는 3만4천376개로, 우리나라 인구가 약 5천125만 명이란 점을 고려하면 인구 1천491명당 1곳꼴로 편의점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는 인구 2천226명당 1곳꼴로 편의점이 있는 이웃 일본보다 인구 대비 점포 수가 약 1.5배 많은 수치다. 지난 3월 말 기준 일본의 편의점 수는 약 5만6천160개이고, 인구는 1억2천500여만명이다.

1989년 5월 세븐일레븐이 서울 송파구 방이동에 국내 1호점을 선보이면서 도입된 편의점은 쇼핑 트렌드 변화로 백화점, 대형마트 등 다른 오프라인 유통채널의 성장세가 둔화한 가운데에서도 1∼2인 가구 증가와 급속한 고령화 등의 영향으로 최근 '나 홀로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편의점의 급속한 성장세는 올해도 이어지는 추세다.

씨유(CU), GS25, 세븐일레븐, 미니스톱, 이마트24(옛 위드미) 등 이른바 '빅5' 편의점의 올해 1∼7월 신규 출점 수는 3천88개로, 이미 3천개를 넘어섰다.

7월 말 현재 점포 수는 CU가 1만1천949개로 가장 많고, GS25 1만1천911개, 세븐일레븐 8천944개, 미니스톱 2천401개, 이마트24 2천247개 등이다.

후발주자인 이마트24가 정용진 부회장의 강력한 성장 드라이브 정책에 따라 공격적으로 점포 수를 확장하고 있는 것도 편의점 업계 내부의 확장 경쟁을 부추기는 분위기다.

이마트24는 향후 수년 간 매년 점포 수를 1천개 이상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편의점 점포 수가 급속히 늘어나면서 점포당 매출 감소와 영업환경 악화 등 부작용도 나타나고 있다.

지난주 발표된 GS리테일의 2분기 영업이익은 작년 동기 대비 21.7% 감소한 531억원에 그쳤다.

편의점 사업부만 보면 신규 점포 증가에 따른 판매관리비 상승으로 영업이익률이 0.9%포인트 하락하며 영업이익이 전년보다 5.8% 줄어든 642억원을 기록했다.

전국 곳곳에 편의점이 없는 곳을 찾기 어려울 정도여서 기존 점포 인근에 경쟁업체가 문을 여는 이른바 '근접 출점' 논란도 끊이지 않고 있다.

최근 부산 송도 지역에서는 이미 GS25 편의점이 입점한 건물 1층에 세븐일레븐이 새로 문을 열려다 상도덕 논란에 휩싸이며 결국 본사가 폐점을 결정한 사건도 발생했다.

편의점 본사 입장에서는 가맹점 수가 많아지면 많아질수록 가맹수수료를 더 챙길 수 있어 이득이지만 가맹점주 입장에서는 인근에 경쟁업체가 너무 많아지면 수익성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

내년부터 시간당 7천530원으로 인상되는 최저임금도 편의점 업계에는 적잖은 부담이다.

이미 일부 가맹점주 사이에서는 인건비 부담을 경감하기 위해 아르바이트생 수를 줄이고 본인이나 가족이 직접 점포에 나와 일하는 시간을 늘리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하지만 업계에서는 이런 논란에도 주요 편의점의 신규 출점 경쟁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전국에 개인 슈퍼가 여전히 6만∼7만개에 이르는 상황에서 편의점으로의 전환을 희망하는 점주들이 적지 않다 보니 향후 4∼5년 정도는 편의점 수가 늘어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편의점 업계 관계자는 "많은 논란이 있지만, 아직 점포당 매출이 일본의 4분의 1 수준에 불과하고 1∼2인 가구 증가에 따른 근거리 소량구매 패턴 확산 등의 추세를 고려할 때 편의점 시장의 성장세는 당분간 지속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신승희 기자  tlstmdgml17@ewomankorea.co.kr
<저작권자 © 여성시대 Li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승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편집국]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 20 프린스텔 빌딩 8층 (803 ~ 804호)   [편집국장실] 6층 605호
대표전화 : (02) 780 - 7816  |  편집국장실 (제보) : (02) 6674 - 7800  |  팩스 : (02) 780 - 7819  |  등록번호 : 서울 아 03774
미디어총괄회장 : 류복희 (사)부산플라워클러스터협회 이사장   |  대표이사 회장 : 장화순 (주)밝은한자 대표
대표이사 사장 : 송강면 (미국 로드랜드대학교 한국부총장)   |  수석부회장 : 이한기 박사 (쏘울최면심리연구원장)
편집발행인 : 이미란  |  논설위원실장 : 김종규 (고려대 박사)  |  편집위원장 : 주성남 (일요신문 데스크)
총괄편집국장 : 하태곤  |  편집장 : 신헤라 (이화여대 석사)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태곤
Copyright © 2017 여성시대.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