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헤드라인 & 뉴스포커스 사회
갈수록 교묘해지는 성범죄 심각, 담뱃갑 몰카까지…
하태곤 기자 | 승인2017.08.08 10:23

뱃갑에 스마트폰을 넣어 현관문 비밀번호를 몰래 촬영해 혼자 사는 여성의 집에 침입한 30대 남성이 붙잡혔다.

부산 북부경찰서는 28일 원룸 도어록 비밀번호를 몰래 촬영해 이웃집에 침입한 A(38)씨를 주거침입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8일 오후 부산 북구의 한 원룸 건물 내 B씨의 집 초인종을 누르고 인기척이 없는 것을 확인한 후, 몰래카메라로 알아낸 도어락 비밀번호를 누르고 내부로 들어갔다. 그러나 방안에서 나온 B씨와 마주치자 A씨는 그대로 도주했다.

경찰조사 결과 A씨는 원룸건물 계단에 담뱃값을 세워놓고 그 안에 휴대전화를 설치한 것으로 드러났다. 몰래카메라를 설치한 뒤 이웃집의 도어락 비밀번호를 알아낸 A씨는 경찰조사에서 금품을 훔치려고 원룸에 침입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담뱃갑에서 나온 지문 등을 토대로 A씨를 검거했으며, A씨 휴대전화의 디지털 분석을 통해 다른 범행 여부에 대해서도 수사중이라고 밝혔다.


하태곤 기자  tkha715@ewomankorea.co.kr
<저작권자 © 여성시대 Li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태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실시간 인기기사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편집국]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 20 프린스텔 빌딩 8층 (803 ~ 804호)   [편집국장실] 6층 605호
    대표전화 : (02) 780 - 7816  |  편집국장실 (제보) : (02) 6674 - 7800  |  팩스 : (02) 780 - 7819  |  등록번호 : 서울 아 03774
    미디어총괄회장 : 류복희 (사)부산플라워클러스터협회 이사장   |  대표이사 회장 : 장화순 (주)밝은한자 대표
    대표이사 사장 : 송강면 (미국 로드랜드대학교 한국부총장)   |  수석부회장 : 이한기 박사 (쏘울최면심리연구원장)
    편집발행인 : 이미란  |  논설위원실장 김혜경 (숙명여대 박사)   |  편집위원장 : 주성남 (일요신문 데스크)
    총괄편집국장 : 하태곤  |  편집장 : 신헤라 (이화여대 석사)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태곤
    Copyright © 2017 여성시대.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