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헤드라인 & 뉴스포커스 정치
[이슈] 정부 6. 19 부동산 대책 발표 ... 서울 전지역 입주전 분양권 전매 금지분양 열기가 부동산 시장 과열 주도 … 업계는 신중한 분위기
하태곤 기자 | 승인2017.06.20 10:44

정부가 19일 부동산대책을 발표하자 부산지역 부동산 업계는 반응이 엇갈렸다.  큰 영향을 받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과 함께 실수요자 중심으로 안정을 되찾을 것이라는 기대도 나오고 있다.  정부의 이날 대책으로 부산에서는 부산진구와 기장군이 청약조정지역으로 추가 지정됐다. 지난해 11·3 대책 때 지정된 해운대·연제구·동래구·남구·수영구를 합치면 총 7개 지역이 청약조정지역으로 지정된 것이다.

지난해 대책과 다른 것은 주택담보대출비율(LTV)과 총부채상환비율(DTI)이 강화되는 등 금융규제가 추가됐다는 것이다. 한편, 지난해 부산지역 아파트 가격은 평균 10.51%가량 올랐다. 신규 분양아파트를 중심으로 청약 열풍이 불었는데 이는 고스란히 기존 아파트값 상승으로 이어졌다.

올해 3월 한화건설이 분양한 부산진구 연지동 710가구 규모의 아파트는 1순위 최고 경쟁률이 265대 1을 기록했다. 같은 달 해운대구 중동에 분양된 828가구 규모의 롯데캐슬 스타 역시 최고 86.32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롯데캐슬 스타는 1순위 자격 강화에다 3.3㎡당 1천800만원을 넘는 고분양가 속에서도 높은 청약경쟁률을 기록했다. 최근 이 아파트 분양권에는 수천만원의 웃돈까지 붙어 거래되고 있다.

기장군 일광지역에 이달 초 공급된 2천460가구 규모의 공공분양아파트도 최대 19대 1의 청약경쟁률을 보였다. 전매가 제한된 곳이지만 이미 분양권에는 수천만원의 웃돈이 붙었다. 이처럼 부동산시장이 과열되면서 부산지역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올해 3월 기준 38조5천844억원에 달하고 있다.

6·19 부동산대책에 대해 부산지역 부동산 업계와 건설업계는 대체로 최근 이상 과열현상이 다소 진정될 것으로 예상하는 분위기다.

심형석 영산대 부동산·금융학과 교수는 "이번 대책의 직접 영향은 크지 않아 보이지만 수도권 시장 규제 강화의 반사효과와 정부의 후속 대책 전망에 따른 영향은 어느 정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해교 부산공인중개사협회 사무국장은 "단기 급등에 따른 피로감이 있는 상황에서 나온 정부 대책이어서 어느 정도 시장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며 "분양시장이 안정되면 기존 아파트값도 안정세를 되찾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건설업계는 다소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부산의 한 건설업계 관계자는 "당장 예정된 분양 일정을 미루지는 않겠지만 실수요자 중심으로 분양 전략을 바꿀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손철원 부산주택건설협회 사무처장은 "이번 정부 대책 중 청약조정지역 확대는 큰 영향을 미치지 않겠지만 금융규제 때문에 분양 일정을 늦추려는 건설업체가 상당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하태곤 기자  tkha715@ewomankorea.co.kr
<저작권자 © 여성시대 Li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태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편집국]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 20 프린스텔 빌딩 8층 (803 ~ 804호)   [편집국장실] 6층 605호
대표전화 : (02) 780 - 7816  |  편집국장실 (제보) : (02) 6674 - 7800  |  팩스 : (02) 780 - 7819  |  등록번호 : 서울 아 03774
미디어총괄회장 : 류복희 (사)부산플라워클러스터협회 이사장   |  대표이사 회장 : 장화순 (주)밝은한자 대표
대표이사 사장 : 송강면 (미국 로드랜드대학교 한국부총장)   |  수석부회장 : 이한기 박사 (쏘울최면심리연구원장)
편집발행인 : 이미란  |  논설위원실장 김혜경 (숙명여대 박사)   |  편집위원장 : 주성남 (일요신문 데스크)
총괄편집국장 : 하태곤  |  편집장 : 신헤라 (이화여대 석사)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태곤
Copyright © 2017 여성시대.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