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일 서울 서남부, 광명시 등 30만 가구에 정전 … 승강기사고 등 대혼란
  • 이서하 기자
  • 승인 2017.06.11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 전 대통령의 첫 정식재판이 열린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에는 첫 재판을 방청하려는 시민들(사진 왼쪽)과 같은 시각 태극기를 들고 구속 철회 구호를 외치는 지지자들의 모습으로 대조를 이뤘다.

11일 낮 12시 50분께부터 서울 구로구·금천구·관악구 등 서울 서남부 일대와 경기 광명시 등에 대규모 정전사태가 발생했다.

한국전력과 지자체 등에 따르면 이날 정전은 광명시에 있는 영서변전소 기능에 문제가 생겨 이 일대 전력공급이 중단된 결과로 파악됐다. 광명시청은 이날 낮 12시53분 영서변전소 기능문제로 광명시 전역에 정전이 발생했다며 피해사항 신고를 요청하는 공지를 보냈다. 시흥시 일부에도 정전이 발생했다.

이날 정전으로 서울 구로·금천·관악구와 경기 광명시와 시흥시 등에서 약 30만가구가 피해를 본 것으로 추정한다고 한전측은 밝혔다.

한전은 현재 고장 원인을 조사하고 있으며, 영서변전소 복구 시기도 현재로서는 알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날 오후 2시 50분 현재 상당수 지역에서는 전력이 복구됐으나 일부 지역에서는 정전이 계속되고 있다.

국민안전처는 "낮 13시께 광명시 영서변전소 설비고장으로 관악구, 금천구, 구로구 일대 정전 발생, 안전에 유의하시기 바랍니다"라는 재난문자를 보냈다.

이들 지역 신호등 200곳이 정전으로 작동을 멈추면서 차량과 보행자들이 교통 혼란을 겪었다. 주요 도로에서는 경찰들이 수신호로 교통정리에 나섰다.

경찰은 오후 1시13분께 복구를 완료했고 통신 오류가 발생한 6곳은 복구를 진행중이라고 설명했다.

소방당국은 오후 2시 현재까지 서울 시내에서 승강기(엘리베이터)에 갇혀 구조를 요청하는 등 승강기 안전조치로 출동한 사례가 54건, 변압기에서 불꽃이 튀어 들어온 신고가 2건 있었다고 밝혔다. 비상발전기 발전 가동을 화재로 오인해 출동한 사례도 2건 있었다.

실제로 구로구 신도림 테크노마트를 찾은 시민들은 엘리베이터에 갇혀 119 구조를 요청하는 등 혼란을 겪었다.

건물 안에 있던 사람들이 황급히 밖으로 빠져나가느라 소란이 빚어졌다. 건물 내 웨딩홀은 오후 1시에 예정된 예식도 차질을 빚었다고 전했다.

가산 롯데시네마 등 영화관에서도 영화 상영이 중단돼 고객 환불 요청이 이어졌다.

이들 지역 식당 등 영업점에서는 냉장고가 가동을 멈추고 신용카드 단말기가 작동하지 않아 피해를 봤다고 지자체에 신고하기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3-20 프린스텔 빌딩 8층 (803~804호)  |  대표전화 : 02-780-7816  |  편집국장실(제보) : 02-6674-7800  |  팩스 : 02-780-7819
명칭 : 아름다운 사람들 우먼코리아(womankorea)  |  등록번호 : 서울 아 03774  |  등록일 : 2017-11-22  |  발행일 : 2015-06-11
제호 : 여성시대  |  발행인 : 이미란  |  편집인 : 이미란  |  총괄편집국장 : 하태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태곤
파인데일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7 여성시대.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