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성시대 & 이슈특집 패션
단돈 300원, 중국산 의류가 '메이드 인 코리아'로 둔갑
이서하 기자 | 승인2017.06.08 13:42

중국산 스카프나 청바지의 라벨만 바꿔 국산으로 둔갑시킨 의류 사업자 등이 한꺼번에 적발됐다.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은 일명 '라벨갈이'를 한 혐의(대외무역법)로 의뢰자·작업자·사업자 등 9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일 밝혔다.

민사경에 따르면 중국산 의류는 일명 '작업자'에게 점당 200∼300원을 주면 '메이드 인 코리아' 라벨로 바꿔 달아 국산으로 둔갑했다. 그러나 단속 위험을 끌어안았음에도 점당 수수료가 수백원에 불과해 정작 작업자는 큰돈을 만지지는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신 원산지를 국산으로 속여 판 판매자가 실질적인 이득을 가져갔다.

A(36·여)씨는 백화점에 사은품용 스카프를 납품하면서 중국산을 '국산'으로 속였다. 그는 일부 스카프를 국산이라며 실제 가격보다 5배 가량 부풀려 4만 9천원가량에 팔기도 했다.

B(36)씨는 중국산 블라우스를 수입해 라벨을 바꿔 단 뒤 일본에 재수출하려 했다. C(49)씨는 중국산 청바지를 국산으로 속인 뒤 2∼5배 가격에 되팔다 적발됐다.

민사경은 "도매업자가 필요한 만큼 소량으로 수입한 뒤 따로 원산지를 변경하는 방식으로 라벨갈이를 해 원산지 변경을 뿌리 뽑기가 쉽지 않다"며 "지속적인 단속을 펼쳐 상거래 질서를 바로 세우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국산으로 둔갑시키는 '국산' 라벨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 제공=연합뉴스]
국산으로 둔갑시키는 '국산' 라벨

이서하 기자  dltjgk17@ewomankorea.co.kr
<저작권자 © 여성시대 Li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실시간 인기기사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편집국]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 20 프린스텔 빌딩 8층 (803 ~ 804호)   [편집국장실] 6층 605호
    대표전화 : (02) 6674 - 7800  |  팩스 : (02) 902 - 5082   |  등록번호 : 서울 아 03774
    미디어총괄회장 : 류복희 (사)부산플라워클러스터협회 이사장   |  대표이사 회장 : 장화순 (주)밝은한자 대표
    대표이사 사장 : 송강면 (미국 로드랜드대학교 한국부총장)   |  수석부회장 : 이한기 박사 (쏘울최면심리연구원장)
    편집발행인 : 이미란  |  논설위원실장 : 김종규 (고려대 박사)  |  편집위원장 : 주성남 (일요신문 데스크)
    총괄편집국장 : 하태곤  |  편집장 : 신헤라 (이화여대 석사)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태곤
    Copyright © 2017 여성시대.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