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헤드라인 & 뉴스포커스 국제
독일정부 이민 규제 단속 강화... '뱃속아기 가짜아빠' 속출
이은혜 기자 | 승인2017.06.07 12:34

독일에서 영주권을 얻는 방법으로 임신한 여성 이민자들이 독일인 '가짜 아이 아빠'를 내세우는 사례가 광범위하게 퍼지고 있어 사회 문제로 떠오르고 있다.

서류상 아이의 아버지를 대행할 독일인 남성을 돈을 주고 구한 뒤 출산하면 아이는 자동으로 독일 시민이 되고 자신도 영주권을 얻는 것이다.

이는 빙산의 일각에 지나지 않는다. 최근 동유럽과 아프리카, 베트남 출신의 임신 여성들이 독일인 '가짜 아빠'를 앞세워 망명 신청을 하는 경우가 증가하고 있다.

독일 내무부 관계자는 "보고되지 않은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독일인 남성과 서류 절차에 지급하는 비용은 총 5천 유로(631만 원) 정도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과정 자체가 불법인 데다, 이를 통해 10명의 아이에 대한 '가짜 아빠'가 나오는 경우가 발생하는 등 돈벌이에 남용되면서 문제가 불거지고 있다.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소속된 집권 기독교민주당(CDU) 관계자는 "이민 당국으로부터 많은 증거를 수집하고 있다"면서 "상당한 범죄가 연관돼 있다"고 우려했다.

사회적으로 문제로 떠오르자 독일 연방의회에서는 '가짜 아빠'를 막기 위한 법안도 마련 중이다.

독일 사법당국은 이런 불법 거래를 적발하더라도 향후 태어날 아이가 국적 불명 상태로 남겨질 수 있다는 고민도 안고 있다.

이런 방법까지 동원되며 영주권을 받는 데 혈안이 된 것은 독일 이민이 이전보다 까다로워졌기 때문이다.

유럽 국가 중 이민에 대해 관대한 편이던 독일은 2015년에만 80만 명의 이민자를 받아들였다.

시리아 내전과 '이슬람국가(IS)'의 영역 확장 등으로 시리아와 이라크, 아프가니스탄 등지에서 난민이 대량으로 양산돼 유럽행을 하고 있는 탓이다.

그러나 이민자들로 인한 실업자 확대와 주택 부족 문제, 사회통합 문제 등이 불거지고 메르켈 정부가 지지율 하락현상을 겪는 과정을 거치면서 이민 규제가 강화됐다.


이은혜 기자  dldmsgP17@ewomankorea.co.kr
<저작권자 © 여성시대 Li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실시간 인기기사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편집국]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 20 프린스텔 빌딩 8층 (803 ~ 804호)   [편집국장실] 6층 605호
    대표전화 : (02) 6674 - 7800  |  팩스 : (02) 902 - 5082   |  등록번호 : 서울 아 03774
    미디어총괄회장 : 류복희 (사)부산플라워클러스터협회 이사장   |  대표이사 회장 : 장화순 (주)밝은한자 대표
    대표이사 사장 : 송강면 (미국 로드랜드대학교 한국부총장)   |  수석부회장 : 이한기 박사 (쏘울최면심리연구원장)
    편집발행인 : 이미란  |  논설위원실장 : 김종규 (고려대 박사)  |  편집위원장 : 주성남 (일요신문 데스크)
    총괄편집국장 : 하태곤  |  편집장 : 신헤라 (이화여대 석사)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태곤
    Copyright © 2017 여성시대.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