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 빅뱅 탑, 대마초 흡연 혐의 인정 ... "깊이 반성하고 있다"
  • 이은혜 기자
  • 승인 2017.06.05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 전 대통령의 첫 정식재판이 열린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에는 첫 재판을 방청하려는 시민들(사진 왼쪽)과 같은 시각 태극기를 들고 구속 철회 구호를 외치는 지지자들의 모습으로 대조를 이뤘다.

인기그룹 빅뱅의 멤버 최승현씨(30·예명 탑)가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지방경찰청은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최씨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강남경찰서에서 의무경찰로 복무 중인 최씨는 지난해 10월께 대마초를 흡연한 것으로 조사됐다. 최씨는 올해 2월 9일 입대해 서울경찰청(강남경찰서) 의무경찰로 복무하고 있다. 경찰은 최씨에 대해 모발검사를 진행한 결과 대마초 흡연 양성반응이 나왔다고 말했다.

최씨가 대마초를 상습적으로 흡연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확인한 결과 탑은 입대 전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의경 복무 중 수사 기간에 소환돼 모든 조사를 성실히 마친 상태"라며 "조사 과정에서 혐의를 대부분 인정하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심려를 끼친데 대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발행처│한국여성언론협회  |  발행인 : 박영숙  |  총괄편집국장 : 하태곤
서울 영등포 라 00586  |  본사 편집국 :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11
대표전화 : 02 – 780 – 7816  |  팩스 02 - 780 - 7819  |  회장 : 방은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태곤
여성시대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에 따라,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1 여성시대. All rights reserved. mail to 24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