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성시대 & 이슈특집 뷰티
다이어트 ... 살 빼려면 휴대전화 배경화면을 바꿔라
서하늘이 기자 | 승인2017.06.03 17:59

살을 빼고 싶다면 당장 휴대전화 화면부터 바꾸는 게 좋겠다. 닮고 싶은 몸매를 가진 연예인이나 자신의 날씬했던 과거 등 일종의 '워너비'(wannabe) 사진을 자주 보면 체중 감량에 도움이 된다는 실험 결과가 나왔다.

365m 지방흡입 병원은 최근 내원 고객 276명에게 휴대전화 배경화면을 닮고 싶은 몸매를 가진 사람의 사진으로 설정하도록 권유하고 4주 동안 체중 변화폭을 관찰해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8일 밝혔다.

실험 결과 실제 휴대전화 배경화면을 바꾼 186명 중 목표 체중에 도달한 사람은 40%인 74명이었다. 이들은 평균 3.7㎏을 감량했다.

반면 이러한 사진을 설정하지 않은 90명 중 목표체중에 달성한 사람은 23명(25%)으로 조사됐다. 평균 체중 감량 폭은 3.2㎏였다.

의료진은 닮고 싶은 사람의 사진을 보면 볼수록 느껴지는 심리적 자극이 다이어트 동기를 유발하는 일종의 '행동 수정 요법'이 체중 감량을 도왔다고 해석했다. 사진이 주는 시각적 효과와 심리적 자극이 시간이 지날수록 무너지기 쉬운 다이어트 결심을 꾸준히 유지하게 했다는 설명이다.

특히 시각적 자극은 빈도가 높아질수록 더욱 강해지는데, 휴대전화의 경우 누구나 자주 사용하기 때문에 자극을 주는 데 매우 효과적이었을 것으로 봤다.

김하진 365mc 원장은 "다이어트는 기간이 길어질수록 의지가 약해지기 때문에 지속적인 동기 부여가 필요하다"며 "다이어트 의지가 쉽게 꺾이는 사람이라면 휴대전화 배경화면을 바꾸는 등 시각적 자극 요법을 활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말했다.

 


서하늘이 기자  tjgkdmfdl17@ewomankorea.co.kr
<저작권자 © 여성시대 Liv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하늘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편집국]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 20 프린스텔 빌딩 8층 (803 ~ 804호)   [편집국장실] 6층 605호
대표전화 : (02) 780 - 7816  |  편집국장실 (제보) : (02) 6674 - 7800  |  팩스 : (02) 780 - 7819  |  등록번호 : 서울 아 03774
미디어총괄회장 : 류복희 (사)부산플라워클러스터협회 이사장   |  대표이사 회장 : 장화순 (주)밝은한자 대표
대표이사 사장 : 송강면 (미국 로드랜드대학교 한국부총장)   |  수석부회장 : 이한기 박사 (쏘울최면심리연구원장)
편집발행인 : 이미란  |  논설위원실장 김혜경 (숙명여대 박사)   |  편집위원장 : 주성남 (일요신문 데스크)
총괄편집국장 : 하태곤  |  편집장 : 신헤라 (이화여대 석사)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태곤
Copyright © 2017 여성시대.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