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화 프로그램 개발 "울산 옹기축제 ... 우리나라 대표 축제로 성장
  • 이서하 기자
  • 승인 2017.05.24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 전 대통령의 첫 정식재판이 열린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에는 첫 재판을 방청하려는 시민들(사진 왼쪽)과 같은 시각 태극기를 들고 구속 철회 구호를 외치는 지지자들의 모습으로 대조를 이뤘다.

"옹기마을과 옹기축제가 전통성을 회복하고, 현대 마케팅 기법이 조화를 이루면 우리나라 대표 전통체험 관광지와 축제로 성장할 것입니다."

김영삼 울산 옹기축제추진위원회의 사무국장은 23일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옹기축제를 중심으로 특화된 전통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해 지역 관광 활성화에 기여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영삼 울산 옹기축제추진위원회 사무국장은 23일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옹기축제를 중심으로 특화된 전통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해 지역의 관광 활성화에 기여하도록 노력하겠다"며 이라고 밝혔다.2017.5.23

 

2년 연속 문화체육관광부 유망축제로 선정된 울산옹기축제는 지난 4일부터 7일까지 전국 최대 규모의 옹기 집산지 울산시 울주군 외고산 옹기마을에서 열렸다. '성공적 개최' 평가를 받으면서 유망축제에서 우수축제로의 진입을 앞두고 있다.

다음은 김 사무국장과 일문일답.

-- 올해 축제가 성공적이라는 평가를 받았는데.

▲ 많이 찾아 주고, 즐겁게 축제에 참여해 주었다. 전국에서 온 가족 단위 관람객이 많아 더 보람을 느꼈다.

옹기문화가 핵심 콘텐츠인 옹기축제는 전국에서도 유일해 자긍심이 있다. 앞으로도 한류문화 대표 축제라는 자부심으로 문화관광부 우수축제 진입을 위해 확고한 킬러 콘텐츠를 구축하겠다.

-- 우수축제로 가는 전략은.

▲ 올해 축제에서 주목을 받은 옹기장수촌, 옹기장난촌, 옹기무형유산관 등 테마별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데 내실을 기하겠다. 그리고 옹기문화를 기반으로 하면서 관람객 참가를 끌어내는 신규 콘텐츠 개발과 구축으로 축제 완성도를 높이겠다. 축제와 연계한 관광 프로그램도 늘려 관광산업 활성화에도 나서겠다.

-- 외고산 옹기마을이 문화체육관광부 전통산업 관광지로 선정된 의미는.

▲ 옹기 제작을 전통산업으로 인식하는 것은 패러다임의 전환이다. 옹기 제작이 전통산업의 중심인 시대도 있었다. 그 역사성을 오늘날 다시금 부활시킨다는 것은 의미가 있다.

김영삼 옹기축제추진위 사무국장
김영삼 옹기축제추진위 사무국장

-- 옹기축제가 끝난 뒤 옹기마을에서 어떤 사업을 추진하나.

▲ 문화체육관광부 지원사업으로 옹기마을 전통가마 체험 '웰컴 투 옹기마을' 프로그램을 6월 10일부터 매주 토요일 한다.

전통 옹기가마와 옹기 제작을 체험하고 흥미를 더하기 위해 스토리액터와 함께하는 전통 체험 행사도 한다.

10월 가을 여행 주간에는 전통 옹기 제작의 전 과정을 재현하는 '옹기가마 재현캠프'도 연다. 외고산 옹기마을이 우리나라 대표 전통 옹기 집산지로 주목 받을 것이다.

또 옹기와 전통 발효 식품을 연계한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프로젝트 시범사업도 벌인다.

옹기소금 체험, 옹기마을 생생막걸리 체험, 옹기 장담그기 체험, 옹기소금 누룩, 옹기꽃차, 옹기마을 별빛 기행 등이 그것이다. 새로운 부가가치 상품을 생산하고 판매할 수 있는 협동조합설립도 추진된다.

-- 옹기마을과 옹기축제의 미래는.

▲ 옹기마을과 옹기축제는 외형적으로 전통성을 회복하고 이를 바탕으로 현대적인 마케팅 기법이 조화를 이룬다면 우리나라 대표 전통체험 관광지로 성장할 것이다. 옹기축제를 중심축으로 특화된 전통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해 관광 활성화에도 기여하도록 노력하겠다.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3-20 프린스텔 빌딩 8층 (803~804호)  |  대표전화 : 02-780-7816  |  편집국장실(제보) : 02-6674-7800  |  팩스 : 02-780-7819
명칭 : 아름다운 사람들 우먼코리아(womankorea)  |  등록번호 : 서울 아 03774  |  등록일 : 2017-11-22  |  발행일 : 2015-06-11
제호 : 여성시대  |  발행인 : 이미란  |  편집인 : 이미란  |  총괄편집국장 : 하태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태곤
파인데일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7 여성시대.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