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서트 축하공연 ] 트로트 가수 목화 .. 잔잔한 미소 첫 음반 ‘영산강아’ 호평 인기
  • 강지은 기자
  • 승인 2017.01.17 2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형광 바디 타투 스티커인 랩코스의 ‘라이팅-업 바디 타투 4종’과
쿠션의 편리함에 촉촉함과 쿨링감을 더한 데메테르 ‘쿠션 퍼퓸’.

포토 & 스타예감

첫 음반 ‘영산강아’ 호평, 잔잔한 미소가 매력

가요계에 발을 들여놓은 지 5년 남짓한 트로트가수 목화의 첫 음반 ‘영산강아’(김스미디어)가 출시돼 호평을 받고 있다. 그동안 부곡 맛고을축제 가요제 금상(2012년), 한국문화예술신문사 주관 신인가수상(2014년)·연예봉사대상(2015년) 등을 수상하고 지난해 911TV 재난예방홍보단 김천지회장에 임명돼 활동하고 있는 목화의 첫 음반엔 ‘영산강아’, ‘남산부르스’, ‘울 엄마의 일생’ 등 3곡이 수록됐다.

▲ 형광 바디 타투 스티커인 랩코스의 ‘라이팅-업 바디 타투 4종’과
쿠션의 편리함에 촉촉함과 쿨링감을 더한 데메테르 ‘쿠션 퍼퓸’.

영산강아 영산강아 너는 어이 말이 없느냐 / 어느 곳에서 머물소냐 가는 곳이 그 어드메냐 / 내님 찾아 떠나가는 배 나와 같이 떠나가렴아 / 저 멀리 불빛 사이로 등대불만 깜박이네 / 말해다오 영산강아 나와 같이 떠나간다고 ...타이틀곡 ‘영산강아’(김덕 작사 작곡) 의 전문으로 가수 목화의 매력은 미모의 우아한 드레스에서 뿜어져 나오는 우아한 자태가 매력적이다.

마치 동화속에서나 볼 수 있는 공주와 같은 매무새가 관객들을 사로잡는다. 그녀의 잔잔한 미소 또한 트로트 가수로서의 매력을 물씬 풍기고 있다. 어르신들을 위한 위문공연을 비롯해서 지방 행사 초청가수로 활동하고 있는 그녀는 서울 여러 케이블방송 출연으로 바쁜 일정을 소화하고 있는데 그는 자신을 “장애인 가수”라고 밝힌다.

▲ 형광 바디 타투 스티커인 랩코스의 ‘라이팅-업 바디 타투 4종’과
쿠션의 편리함에 촉촉함과 쿨링감을 더한 데메테르 ‘쿠션 퍼퓸’.

“태어나면서부터 척추에 문제가 생겨 저를 괴롭혔어요. 현대 의술로도 완치가 되지 않아 지금도 약의 힘으로 버팁니다. 노래를 부르면 통증도 사라집니다. 저의 노래가 이 시대를 살아가는 모든 분들에게 힘이 됐으면 좋겠습니다.”

충북 보은에서 태어나 현재 경북 김천에서 거주하고 있는 가수 목화는 “서울에서보다 김천에서 사랑받는 가수가 되는 것이 꿈”이라고 당찬 포부를 밝혔다. w

 


발행처│한국여성언론협회  |  발행인 : 박영숙  |  총괄편집국장 : 하태곤
서울 영등포 라 00586  |  본사 편집국 :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11
대표전화 : 02 – 780 – 7816  |  팩스 02 - 780 - 7819  |  회장 : 방은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태곤
여성시대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에 따라,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1 여성시대. All rights reserved. mail to 24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