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성·곽도원·유연석, 영화 '정상회담'으로 뭉친다
  • 임초롱 기자
  • 승인 2019.08.27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철비 2'에서 제목 변경동북아 전쟁 위기 다뤄

유연석(맨 왼쪽)-곽도원-정우성-양우석 감독 정우성·곽도원·유연석이 영화 '정상회담'에 출연한다.

배급사 롯데엔터테인먼트는 '정상회담' 캐스팅을 마치고 27일 본격적인 촬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 작품은 '강철비'(2017)를 연출한 양우석 감독의 신작으로, 당초 '강철비2'라는 가제로 알려졌으나 '정상회담'으로 제목을 변경했다.

 

'강철비'가 북한의 최고 권력자가 남한으로 넘어오면서 한반도에 핵전쟁 위기가 닥치는 상황을 다뤘다면, '정상회담'은 한반도를 넘어 동북아 전체에 전쟁 위기가 닥치는 상황으로 세계관을 확장했다.

가까운 미래, 남북미 정상회담 중에 북의 쿠데타가 발생하고, 남북한 지도자와 미국 대통령이 북한 핵잠수함에 납치·감금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다.

전작에서 북한 전직 특수요원 역을 맡았던 정우성과 남한의 청와대 외교안보 수석을 연기했던 곽도원이 '정상회담'에서는 '소속'을 바꾼다. 정우성은 냉철한 이성과 따뜻한 인간미를 겸비한 남한 대통령을 연기하고, 곽도원은 쿠데타를 일으킨 북한 강경파 호위총국장 역으로 출연한다. 유연석은 북한 지도자 역으로 합류했다.

롯데엔터테인먼트 측은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전쟁 위기 속에서 세 사람의 날카로운 대립과 막후 공동전선을 그린다"고 소개했다.

양우석 감독이 직접 작가로 참여한 웹툰 '정상회담:스틸레인 3'이 원작으로, 이 웹툰은 다음 달 23일 다음웹툰과 카카오페이지를 통해 공개된다.


발행처│한국여성언론협회 (총재) 박영숙  |  편집인 / 발행인 하태곤 : 서울 영등포 라 00586
본사 편집국 :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11 (대표전화) : 02 – 780 – 7816  |  팩스 02 - 780 - 7819
회장 : 방은미  |  대표 : 신경애  |  편집장 : 정새무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태곤
여성시대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에 따라,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1 여성시대. All rights reserved. mail to 24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