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라가야 중심지 '함안 가야리 유적' 사적 된다
  • 황철승 기자
  • 승인 2019.08.26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6세기 토성과 울타리 시설, 건물터 확인

 

                                                      함안 가야리 유적                                        [문화재청 제공]

 문화재청은 오랫동안 아라가야 중심지 혹은 왕성으로 추정된 경남 '함안 가야리 유적'을 사적으로 지정 예고했다고 26일 밝혔다.

 

함안 가야리 유적은 남강으로 흘러 들어가는 하천인 신음천과 광정천이 합류하는 지점 인근 구릉에 위치한다. 주변에 말이산 고분군, 남문외 고분군, 선왕 고분군과 길이 39m·15.9m인 가야 최대 규모 굴립주 건물터 '당산 유적'이 존재한다.

해발 4554m 구릉부에 사면을 활용해 토성을 축조하고, 내부에는 기둥을 세우고 바닥을 올린 고상건물(高床建物)과 주변을 내려다볼 수 있는 망루를 설치했다.

조선시대 읍지(邑誌)'함주지'(咸州誌)17세기 '동국여지지'(東國輿地志) 등 고문헌과 일제강점기 고적조사보고서에서 아라가야 중심지로 지목됐다.

가야리 유적은 2013년부터 지표조사를 통해 대략적인 범위가 파악됐고, 현 정부가 가야사 문화권 조사·정비를 국정과제로 선정한 이듬해인 작년부터 본격적인 발굴조사가 이뤄졌다.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는 조사에서 토성과 울타리 시설, 대규모 고상건물을 비롯한 건물터 14동을 확인했다.

건물터 안에서는 무기인 쇠화살촉과 작은 칼, 쇠도끼, 비늘갑옷이 출토됐으며, 유적 조성 시기는 아라가야 전성기인 56세기로 추정됐다.

 

올해 조사에서는 가야 문화권에서 최초로 흙을 시루떡처럼 차곡차곡 쌓아 올리는 판축토성(板築土城) 구조물이 나타났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함안 가야리 유적은 다른 가야 유적인 김해 봉황동 유적, 합천 성산토성과 비교할 때 상태가 온전하고 유적과 연계된 경관이 잘 보존돼 있다""연차 발굴조사를 통해 고구려·백제·신라·일본과 교류한 아라가야 실체와 위상을 재조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화재청은 예고 기간 30일 동안 각계 의견을 수렴한 뒤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사적 지정 여부를 확정할 계획이다.

앞서 문화재청은 가야 유적인 남원 유곡리와 두락리 고분군, 창녕 계성 고분군을 사적으로 지정했고, 장수 동촌리 고분군은 사적으로 지정 예고했다.


발행처│한국여성언론협회  |  발행인 : 박영숙 (여성시대 미디어그룹 회장)  |  등록번호 : 서울 중, 라00702  |  본사 편집국 : 서울시 중구 삼일대로 301 영미빌딩 8층 전관
대표전화 02 – 786 – 0055  |  팩스 02 - 786 - 0057  |  총괄편집국장실 :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11 (여의도동) 프린스텔 빌딩 907호
제보 (문의) 02 – 780 - 7816 | (재)창간등록일 : 2015 – 03 - 22  |  여성시대 미디어그룹 운영위원회 상임위원장 : 최금숙 (한국여성단체협의회 회장)
회장 : 고시환  |  사장 : 이재희 (지구촌선교회 이사장)│주주대표 : 송강면 박사 외 2인 | 명예회장 : 송태홍
일본어판 총괄책임 : 미야모도 마사오(宮本正雄)   |  총괄편집국장 : 하태곤  |   취재본부장 : 추현욱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태곤
여성시대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에 따라,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여성시대.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