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지여행] ‘짧은 머리털’ 파푸아(Papua)를 다녀오다
  • 김현청 기자
  • 승인 2019.08.08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승리의 뜨거운 땅 이리안자야

인도네시아 동쪽 끝, 파푸아! 호주 대륙 북쪽에 있는 뉴기니 섬! 뉴기니섬의 서쪽은 파푸아, 동쪽은 파푸아 뉴기니아라는 독립국이다. 역사를 살펴보면 이렇다. 뉴기니섬은 1511년 포르 투갈인들에 의해 발견되었으며 이후 네덜란드와 영국이 이 지역을 두고 마찰을 빚다가 결국 뉴기니섬은 반으로 나뉘어 동쪽은 영국령으로 현재의 파푸아뉴기니, 서쪽은 네덜란드령으로 현재의 인도네시아 영토가 되었다. 뉴기니섬의 서쪽은 원래 말레이어로 ‘짧은 머리털’이라는 뜻의 파푸아(Papua)로 불렸으나, 네덜란드와 전쟁을 벌여 이곳을 점령한 인도네시아가 1973년 ‘승리의 뜨거운 땅’이라는 뜻의 이리안자야(Irian Jaya)로 개칭했다. 하지만 2002년 정치적인 이유로 다시 파푸아(Papua)로 이름을 변경했고, 2003년에는 파푸아의 서쪽 일부분이 이리안자야 바랏주 (현재 파푸아 바랏 주)로 분리되었다. 그리고 뉴기니 섬의 동쪽에 있는 파푸아뉴기니는 1975년 독립국이 되었다.

 

파푸아의 주도는 자야푸라이며 인구는 2010년 현재 300여 종족 약 290만 명이사는 것으로 추정한다. 일반적으로 인도네시아 본토인은 흰 피부를 가지고 있지만, 인도네시아의 동쪽인 파푸아 지역엔 태평양 네그로이드계인 갈색의 곱슬머리 종족, 왜소한 네그리드인이 거주하고 있으며, 산지에는 파푸아인, 해안 저지대에는 멜라네시아인이 주류를 이루고 있다. 포르투갈이 이곳을 처음 발견했을 때 인종과 경관이 아프리카의 기니아와 비슷하다 하여 뉴기니라고 부른 것으로 전해진다. 공용어는 인도네시아어지만, 정글에 분산되어 사는 종족마다 200개가 넘는 언어를 각각 사용하고 있다.


코떼까와 비키니, 원시와 도시문명

인도네시아 동쪽 끝자락, 숨 막힐 정도로 끝없이 펼쳐진 정글, 정글 사이를 뱀처럼 흐르는 강들, 벌목과 화전의 연기가 피어오르고 산사태로 벌겋게 드러낸 속살들이 민망한 자태를 드러내고 있는 곳, 만년설과 빙하로 덮여있는 해발 5천 미터의 산과 가도 가도 끝이 없는 열대 우림이 태고의 신비를 유지하고 있다. 비행기를 타고 내려다본 파푸아의 모습이다.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섬 파푸아, 인류학자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는 원시문명의 보고, 식인문화가 최근까지 남아 있던 지역, 석기시대의 나체 ‘코떼까’와 환상적인 해양스포츠, 해변의 ‘비키니’가 공존하는 곳,
적도의 뜨거운 열기와 인도네시아 최고봉의 만년설이 어우러져 있는 곳, 맨몸에 맨발의 원주민과 위성 전화를 들고 벤츠를 타는 ‘차가운 도시 남자’가 한 길로 걸어 다니는 곳, 서구 기독교가 샤머니즘의 전통에 토착화된 곳, 과거와 현재, 원시와 도시의 문명이 공존하는 그곳이 바로 지구촌 마지막 원시의 땅 파푸아다.

다리 없는 새, 천국의 새


아마존 정글과 더불어 파푸아는 세계 자연생태의 보고다. 특히 파푸아에는 600종 이상의 희귀조류가 살고 있다. 화려한 모습과 특유의 구애 행동으로 세상에 알려진 극락조(Bird of Paradise)를 비롯해 날지 못하는 거대한 화식조, 바우어새, 코뿔새, 코카투 앵무새류를 비롯해 온갖 희귀하고 아름다운 새들의 천국이다. 하지만 이 새들이 위협받고 있다.

그중에 깃털이 아름다운 극락조는 파푸아 300여 원시 부족의 축제를 위한 장식품과 잔치에 사용될 예물로 포획되고 있다. 남자들이 축제와 잔치를 위해 신분에 따라 천연 염료와 극락조의 화려한 깃털로 치장을 하기 때문이다. 극락조는 ‘다리 없는 새(footless)’로도 불린다. 원주민들은 짝짓기를 위해 보금자리를 찾는 극락조를 잡아 화려한 깃털을 취하기 위해 다리를 잘라내고 우리에 가두거나 보관했다. 다리가 잘린 극락조를 본 유럽인들은 실제로 이 새가 다리가 없다고 생각했다. 이 새를 천국의 새 극락조라고 불렀다. 장국영이 영화 <아비정전>에서 “다리 없는 새가 있어. 이 새는 나는 것 외에는 알지 못했지. 이 새가 땅에 몸이 닿는 날은 생애에 단 하루, 그 새가 죽는 날이라네.” 평생 사랑을 위해 살다가 다리가 잘린 후 죽는 극락조의 절절한 사랑이 원주민의 머리에 화려한 장식으로 남아 있다. 다리 없는 새, 극락조는 파푸아뉴기니, 호주 북부 일부 지역에만 서식하고 있으며 현재 40여 종이 확인되고 있다.


전쟁과 배신


파푸아에는 300여 종족이 어우러져 살고 있다. 이곳에는 세계에서 가장 호전적이고 잔인한 전사의 부족인 아스맛이 살고 있다. 뉴기니 지역에는 신명나게 한탕 놀고 즐기는 싱싱축제도 있지만, 활과 화살로 무장한 전사들의 축제인 전쟁축제도 있다. 전쟁은 이들에게 있어서 일상이고 문화다.

파푸아의 원주민들은 예로부터 부족과 전통을 보호하기 위해 외지인들의 침입에는 단호하게 대처한다. 이들에게 있었던 식인풍습은 배고파서 사람을 잡아먹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영역을 침범하는 외지인들에게 부족의 용맹함과 공포심을 심어주기 위함이었다. 또한, 부족 구성원간의 결속이 강하다보니 부족 중 누군가가 이웃 부족으로부터 해코지를 당하면 여지없이 그대로 갚아 줘야 한다. 보복을 당한 부족은 또다시 보복한 부족에게 똑같이 갚아 준다. 이렇게 꼬리에 꼬리를 물고 부족간의 전쟁이 계속된다. 그 때문에 파푸아는 전쟁과 보복, 그리고 전쟁에서 이기기 위한 배신의 문화가 뿌리 깊이 자리 잡고 있다. 과거 기독교 선교사가 이곳에 들어갔을 때 이웃을 내 몸과 같이 사랑하라는 예수의 기별에는 아무런 감동도 받지 못하다가 배신자 유다 이야기에는 환호하며 기뻐했다는 일화는 부족을 지키고 보존하기 위한 파푸아 원주민들의 배신 문화를 엿볼 수 있는 웃지 못 할 이야기다.

승리의 뜨거운 땅

 

 

파푸아에는 전쟁축제가 있다. 전사들이 모여 펼치는 축제다. 부족들이 모두 모여 온몸을 새의 깃털로 치장하고, 사고 야자나무로 분장한다. 얼굴은 숯과 진흙으로 위장을 한다. 화려할수록 적에게 위화감과 공포심을 준다고 믿었기 때문이다. 쿤투라라 불리는 전통 북소리에 맞춰 영혼을 불러내고 무아지경으로 소리 지르며 추는 춤은 전사의 사기를 올린다. 광대역을 맡은 전사들은 혀를 내두르며 소리를 지른다.

관광객과의 친밀함과 우정이 엿보이는 파푸아의 춤은 흥겨워 보이지만 전쟁과 관련이 있다. 특히 파푸아의 전통춤인 요스판은 전쟁에서 승리한 기쁨을 표현한 춤이다. 그러나 불행하게도 부족을 지키고 전통을 수호하려는 파푸아는 역사적으로 그 어느 곳보다 식민 지배를 많이 받았다. 포르투갈, 네덜란드, 영국, 2차대전에서의 일본까지…. ‘짧은 머리털’이라 불린 파푸아의 이름도 이런 격동의 역사에 따라 여러 차례 바뀌었다. 네덜란드령 뉴기니, 서파푸아, 서이리안, 마침내 1969년에는 주민투표로 인도네시아에 귀속되었고 이후 ‘승리의 뜨거운 땅’이라는 의미인 이리안자야와 2002년, 또다시 파푸아로 개칭됐다.

천혜의 자원과 아름다움을 간직한 파푸아, 이제 파푸아 인들은 그들의 서글픈 전쟁과 보복의 역사를 관광 객들에게 보여주며 살아간다. 사진 촬영의 대가는 담배 한 개비면 족하다.      


발행처│한국여성언론협회  |  발행인 : 박영숙 (여성시대 미디어그룹 회장)  |  등록번호 : 서울 중, 라00702  |  본사 편집국 : 서울시 중구 삼일대로 301 영미빌딩 8층 전관
대표전화 02 – 786 – 0055  |  팩스 02 - 786 - 0057  |  총괄편집국장실 :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11 (여의도동) 프린스텔 빌딩 907호
제보 (문의) 02 – 780 - 7816 | (재)창간등록일 : 2015 – 03 - 22  |  여성시대 미디어그룹 운영위원회 상임위원장 : 최금숙 (한국여성단체협의회 회장)
회장 : 고시환  |  사장 : 이재희 (지구촌선교회 이사장)│주주대표 : 송강면 박사 외 2인 | 명예회장 : 송태홍
일본어판 총괄책임 : 미야모도 마사오(宮本正雄)   |  논설주간 : 신상득  |  총괄편집국장 : 하태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태곤
여성시대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에 따라,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여성시대.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