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매매집결지 부산 ‘완월동’ 여전히 영업… 여성단체 “폐쇄하라”
  • 최예찬 기자
  • 승인 2019.07.25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폐쇄·공익개발 위한 대책위 출범
여성단체 “업주 부당이익 몰수하고
탈성매매 여성 지원책 마련해야”
총 76개 시민·여성단체로 이루어진 부산 완월동 폐쇄 및 공익 개발 추진을 위한 시민사회 대책 위원회가 기자회견을 23일 열었다. (사진 제공=여성신문)
총 76개 시민·여성단체로 이루어진 부산 완월동 폐쇄 및 공익 개발 추진을 위한 시민사회 대책 위원회가 기자회견을 23일 열었다. (사진 제공=여성신문)

부산 지역 최대 성매매집결지인 속칭 완월동의 폐쇄와 공익 개발을 요구하는 여성·시민사회 대책위가 출범했다.

부산광역시 서구 초장·충무동 일대에 있는 완월동은 부산항 개항 초기 유곽을 중심으로 형성된 후 일제강점기인 1911년께 계획 집창촌으로 조성됐다. 국내 최초의 계획된 성매매집결지로 서울 청량리588’, 대구 자갈마당과 함께 전국 3대 성매매집결지로 불려왔다. 2004년 성매매특별법에 따른 정부의 성매매집결지 폐쇄 방침으로 쇠락의 길로 접어들었으나 아직도 일부 영업 중이다.

대책위가 23일 부산 서구청 앞에서 출범 기자회견을 열고 완월동 성매매 집결지 폐쇄와 함께 성 착취 부당이득 몰수 추징, 피해 여성 자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희숙 부산여성상담소피해자보호시설협의회 대표는 2004년 성매매방지법 제정 후에도 아직까지 완월동이 존재하는 것은 부산시와 서구청, 경찰청 그리고 이를 방관한 이들의 책임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집결지의 착취적 구조, 여성에 대한 신체적, 정신척 수탈, 선불금 채무 등 집결지 여성들의 사회적 취약성을 이해하고 그들에게 먼저 손을 내밀어 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변정희 부산여성단체연합 대표는 현재 도시재생과 재개발을 주장하는 충초친목회는 성매매 방지법 시행 당시 완월동 상인의 생계를 보장하라 시위 벌인 이들이자 업주들의 자치조직이라고 폭로했다. 이어 집결지 폐쇄를 추진하고 도모하려면 업주들은 자신들의 불법적 착취행위에 대한 책임을 분명히 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기자회견문 낭독이 있었다. 기자회견문에서 이들은 바로 내일(24) 이곳 서구청에서 열리는 완월동 도시재생추진에 대한 공청회가 충초친목회라는 완월동 업주들 중심 조직의 주도로 이루어진다는 사실에 경악음 금할 수 없다대책위는 부산시와 서구청 주도로 성매매 집결지를 폐쇄하고 공익적 개발을 통해 인권과 문화가 살아숨쉬는 공간으로 재탄생 시킬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이어 업주들의 불법 영업에 대한 처벌과 영업 이득에 대한 재산 환수 조치를, 성매매 피해 여성들에 대한 보호와 지원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발행처│한국여성언론협회  |  발행인 : 박영숙 (여성시대 미디어그룹 회장)  |  등록번호 : 서울 중, 라00702  |  본사 편집국 : 서울시 중구 삼일대로 301 영미빌딩 8층 전관
대표전화 02 – 786 – 0055  |  팩스 02 - 786 - 0057  |  총괄편집국장실 :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11 (여의도동) 프린스텔 빌딩 907호
제보 (문의) 02 – 780 - 7816 | (재)창간등록일 : 2015 – 03 - 22  |  여성시대 미디어그룹 운영위원회 상임위원장 : 최금숙 (한국여성단체협의회 회장)
회장 : 고시환  |  사장 : 이재희 (지구촌선교회 이사장)│주주대표 : 송강면 박사 외 2인 | 명예회장 : 송태홍
일본어판 총괄책임 : 미야모도 마사오(宮本正雄)   |  논설주간 : 신상득  |  총괄편집국장 : 하태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태곤
여성시대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에 따라,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여성시대.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