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직장인 2명 중 1명 “유리천장 여전”…특히 진급과 급여에서
  • 김지현 기자
  • 승인 2019.07.24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 직장인 48.1%, 유리천장 체감
33%는 실제로 급여 차이로 불이익 겪어
(사진 제공=사람인)
(사진 제공=사람인)

여성 직장인 2명 중 1명은 회사 내 유리천장을 여전히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리천장을 가장 크게 체감할 때는 일정 직급 이상으로 진급이 가로막할 때이며, 실제로 여성이 가장 많이 당한 불이익은 성별 급여 차이로 조사됐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대표 김용환)이 직장인 1226명을 대상으로 직장 내 유리천장 현황에 대해 조사한 결과, 여성 직장인 48.1%가 유리천장을 체감한다고 응답했다. 남성 26.4%보다 1.8배 더 높게 나타났다.

유리천장을 체감하는 상황 1위는 일정 직급 이상 진급이 남성 직원보다 어려울 때46%(복수 응답)로 가장 많았다. ‘동일 연차 남성 직원의 승진이 빨라서36.5%로 그 뒤를 이었다. 다음으로 동일 연차 남성 직원의 급여가 더 높아서36.1%, ‘핵심 업무가 주로 남성 직원에게 할당될 때35.2%, 인사평가 시 남자들이 더 좋은 평가를 받을 때‘ 24.9%, ‘상사가 남성 직원을 편애할 때’ 19.5% 순이었다.

유리천장이 발생하는 원인으로는 남성 중심의 조직 문화1위로 꼽혔다. 응답자 51.7%(복수 응답)가 이같이 답했다. ‘출산, 육가 등에 대한 제도적 지원 부족44.9%2위에 올랐다. 이어 성 역할에 대한 고정관념’ 37%, ‘여성의 능력에 대한 무시 및 편견’ 24.9%), ‘여성 스스로의 의지 부족’ 24.1%, ‘여성 사회활동에 대한 견제’ 15.7% 순으로 나타났다.

유리천장으로 인해 실제로 불이익을 당한 경험도 드러났다.

여성 직장인 33%가 유리천장으로 인해 실제로 불이익을 당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이들이 밝힌 가장 흔한 유리천장 경험은 남성 동기보다 적은 연봉이었다. 무려 57.6%(복수 응답)가 급여에서 불이익을 경험했다. 이어 남성 동기가 먼저 승진’ 36.3%, ‘직책자 임명에서 누락’ 22.4%, ‘주요 프로젝트 등에서 제외’ 18.2% 등의 불이익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유리천장을 없애기 위해 가장 필요한 것으로는 공정하고 투명한 진급 절차52%1위를 차지했다. 이어서 일과 육아의 양립을 위한 인프라 조성’ 44.5%, ‘남성 중심의 조직문화 타파’ 37.8%, ‘여성 고위직 진출에 대한 사회적 인식변화’ 30.7% 등의 의견이 있었다.


발행처│한국여성언론협회  |  발행인 : 박영숙 (여성시대 미디어그룹 회장)  |  등록번호 : 서울 중, 라00702  |  본사 편집국 : 서울시 중구 삼일대로 301 영미빌딩 8층 전관
대표전화 02 – 786 – 0055  |  팩스 02 - 786 - 0057  |  총괄편집국장실 :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11 (여의도동) 프린스텔 빌딩 907호
제보 (문의) 02 – 780 - 7816 | (재)창간등록일 : 2015 – 03 - 22  |  여성시대 미디어그룹 운영위원회 상임위원장 : 최금숙 (한국여성단체협의회 회장)
회장 : 고시환  |  사장 : 이재희 (지구촌선교회 이사장)│주주대표 : 송강면 박사 외 2인 | 명예회장 : 송태홍
일본어판 총괄책임 : 미야모도 마사오(宮本正雄)   |  총괄편집국장 : 하태곤  |   취재본부장 : 추현욱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태곤
여성시대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에 따라,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여성시대.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