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석 전 YG 대표, ‘성매매 알선 혐의’로 피의자 입건
  • 임초롱 기자
  • 승인 2019.07.19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국인 투자자를 상대로 성 접대를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가 6월 27일 오전 서울지방경찰청에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돼 조사를 받은 후 귀가하고 있다. (사진 제공=뉴시스)
외국인 투자자를 상대로 성 접대를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가 6월 27일 오전 서울지방경찰청에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돼 조사를 받은 후 귀가하고 있다. (사진 제공=뉴시스)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가 경찰에 정식 입건됐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양 전 대표를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피의자로 입건했다고 17일 전했다.

양 전 대표는 20147월 서울의 한 고급 식당을 빌려 말레이시아 출신 재력가 조 로우 등 외국인 재력가를 접대하면서 유흥업소 여성들을 동원해 성매매를 알선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당시 술자리에는 가수 싸이(42·본명 박재상) 등이 동석했다. 싸이도 경찰에 지난달 16일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지난달 26일 양 전 대표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9시간 가량 조사했다. 양 전 대표 측은 모든 의혹을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발행처│한국여성언론협회  |  발행인 : 박영숙  |  총괄편집국장 : 하태곤
서울 영등포 라 00586  |  본사 편집국 :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11
대표전화 : 02 – 780 – 7816  |  팩스 02 - 780 - 7819  |  회장 : 방은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태곤
여성시대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에 따라,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1 여성시대. All rights reserved. mail to 24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