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준 SBS 앵커, 3일 영등포구청역에서 불법촬영 혐의로 체포
  • 유안나 기자
  • 승인 2019.07.09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혐의 드러나자 SBS에 사직서 제출
김성준 전 앵커 (사진 제공=뉴시스)
김성준 전 앵커 (사진 제공=뉴시스)

SBS 김성준(54) 전 앵커가 지하철역에서 여성을 불법촬영을 하다 현장에서 체포됐다.

8일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따르면 김 전 앵커는 지난 3일 오후 1155분쯤 서울 지하철 영등포구청역 역사 안에서 원피스를 입은 여성의 하체를 몰래 촬영한 혐의를 받는다.

김 전 앵커의 범행은 현장에 있던 시민이 목격해 피해자에게 알린 뒤 경찰에 신고했다. 이후 김성준 전 앵커는 현장에 도착한 경찰관들에게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김 전 앵커는 범행 사실을 부인했지만 그의 휴대전화에서 몰래 촬영한 여성의 사진이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다른 불법 촬영물이 있는지 조사 중이다.

현재 김 전 앵커는 SBS에 사직서를 제출했으며 이미 수리된 상태다.

SBS 측은 8김성준 논설위원의 사직서가 제출돼 수리됐다사직서를 제출한 시점은 말씀드릴 수 없다고 주장했다.

특히 김 전 앵커는 범행 한 달 전인 지난달 3김성준의 시사전망대에서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지원에 대해 발언하기도 했다.

당시 김 전 앵커는 리벤지 포르노에 대해 나쁜 사람들 같으니라며 분노했다. 불법 촬영물 범죄에 대한 처벌 수위가 약하다는 지적에는 “(피해자는)평생 멍에가 돼서 살아야 하는 고통일 텐데 벌금 얼마 내고 나온다. 이건 아닌 것 같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김 전 앵커는 1991SBS에 입사해 보도국 기사, 앵커, 보도본부장으로 활동했다. SBS의 메인 뉴스인 ‘SBS 8뉴스를 오랫동안 진행하기도 했다. 20178월부터는 SBS 보도본부 논설위원으로 재직해 김성준의 시사전망대를 진행했다.


발행처│한국여성언론협회  |  발행인 : 박영숙 (여성시대 미디어그룹 회장)  |  등록번호 : 서울 중, 라00702  |  본사 편집국 : 서울시 중구 삼일대로 301 영미빌딩 8층 전관
대표전화 02 – 786 – 0055  |  팩스 02 - 786 - 0057  |  총괄편집국장실 :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11 (여의도동) 프린스텔 빌딩 907호
제보 (문의) 02 – 780 - 7816 | (재)창간등록일 : 2015 – 03 - 22  |  여성시대 미디어그룹 운영위원회 상임위원장 : 최금숙 (한국여성단체협의회 회장)
회장 : 고시환  |  사장 : 이재희 (지구촌선교회 이사장)│주주대표 : 송강면 박사 외 2인 | 명예회장 : 송태홍
일본어판 총괄책임 : 미야모도 마사오(宮本正雄)   |  논설주간 : 신상득  |  총괄편집국장 : 하태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태곤
여성시대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에 따라,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여성시대.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