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살해 멈춰라” 프랑스 페미사이드 근절 및 대책 마련 촉구 시위
  • 최창희 기자
  • 승인 2019.07.09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페미사이드(Femicide, 여성 살해) 근절과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대규모 시위
다음날 프랑스 정부 "사회적 대화와 캠페인 마련할 것"
지난 6일 프랑스 파리 레퓌블리크 광장에서 여성 살해를 규탄하는 대규모 시위가 열렸다. (사진 제공=뉴시스)
지난 6일 프랑스 파리 레퓌블리크 광장에서 여성 살해를 규탄하는 대규모 시위가 열렸다. (사진 제공=뉴시스)

프랑스 파리에서 대규모 여성 살해 규탄 시위에 당국 정부가 빠르게 대책 마련에 나섰다.

지난 6(현지 시각) 프랑스 여성권익 운동가들이 페미사이드(Femicide, 여성 살해) 근절과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대규모 시위를 벌였다고 로이터, BBC 등 다수 외신이 보도했다. 다음날 7일 마를렌 시아파 프랑스 양성평등 장관은 주간지 르 주르날 뒤 디망슈를 통해 여성을 상대로 한 폭력과 살인 등을 근절하기 위한 범정부 차원의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마를렌 시아파 장관은 정부가 페미사이드에 대해 오는 9월부터 새로운 조치를 구상하며 대대적인 협의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전국적으로 사회적 대회를 조직하고 가정폭력 근절을 호소하는 캠페인을 시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에두아르 필리프 총리가 지휘하며, 법무부 등 관련 부처와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의 부인인 브리지트 마크롱 여사도 대책 논의에 참여할 예정이다.

프랑스 정부는 11월까지 국가적 차원의 캠페인과 대대적인 의견 수렴 절차를 거치고 이를 토대로 대책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시위 직후 마크롱 대통령도 페이스북을 통해 가정폭력이나 데이트 폭력으로 희생된 여성 50여 명을 호명하면서 국가가 당신들을 지키지 못했다고 애도하는 동시에 대책 발표를 예고했다.

한편 시위 참가자들은 여성 살인(Femicide) 멈춰라”, “우리는 살아있는 여성을 원한다는 팻말을 들고 강경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들은 74명을 애도하는 뜻으로 74초 침묵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살해된 여성의 수는 이 문제를 추적하는 한 페이스북 커뮤니티의 조사한 결과 드러났다. 또한 프랑스 내무부 자료에 따르면 2016123, 2017년에는 130명의 여성이 남편이나 배우자에 의해 살해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발행처│한국여성언론협회  |  발행인 : 박영숙 (여성시대 미디어그룹 회장)  |  등록번호 : 서울 중, 라00702  |  본사 편집국 : 서울시 중구 삼일대로 301 영미빌딩 8층 전관
대표전화 02 – 786 – 0055  |  팩스 02 - 786 - 0057  |  총괄편집국장실 :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11 (여의도동) 프린스텔 빌딩 907호
제보 (문의) 02 – 780 - 7816 | (재)창간등록일 : 2015 – 03 - 22  |  여성시대 미디어그룹 운영위원회 상임위원장 : 최금숙 (한국여성단체협의회 회장)
회장 : 고시환  |  사장 : 이재희 (지구촌선교회 이사장)│주주대표 : 송강면 박사 외 2인 | 명예회장 : 송태홍
일본어판 총괄책임 : 미야모도 마사오(宮本正雄)   |  총괄편집국장 : 하태곤  |   편집장(직대) : 김지현  |   취재본부장 : 추현욱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태곤
여성시대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에 따라,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여성시대.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