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속 ‘노년여성’, 종횡무진 활약
  • 최창희 기자
  • 승인 2019.06.07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가시나들’, 할머니들 이야기는 무궁무진

노년 여성이 TV, 유튜브 등 미디어에서 콘텐츠의 주체로 등장하고 있다. 젊은 세대들에게 흥미와 감동을 주는 인물로 거듭나고 있다.

MBC 프로그램 '가시나들' (사진 제공=MBC)
MBC 프로그램 '가시나들' (사진 제공=MBC)

지난 519일부터 MBC가 야심 차게 내놓은 예능 가시나들(가장 시작하기 좋은 나이)’은 경남 함양을 배경으로 한글을 모르는 다섯 명의 할머니들과 20대 연예인들의 동고동락하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가시나들은 칠곡군의 할머니들 이야기를 담은 다큐멘터리 '칠곡 가시나들'(감독 김재환)을 리메이크한 프로그램이기도 하다. 출연진에는 배우 문소리, 위키미키 최유정우주소녀 수빈과 같은 20대 걸그룹 멤버 등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서로 짝꿍을 정해 함께 장을 보는 등 단란한 시간을 보내며 세대가 이해하고 공감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프로그램은 할머니들이 한글을 배우지 못했던 에피소드를 공개해 그들이 글을 배운다는 의미를 곱씹게 했다. 이에 시청자들은 억지웃음을 유발하는 예능보다 낫다”, “정규 편성을 해 달라며 긍정적인 반응이다.

가시나들을 연출한 권성민 PD는 프로그램에 일반인 노년 여성과 20대 아이돌을 설정한 이유에 대해 주인공은 노년 여성이다. 늘 가족의 주변부에 머물러있던 이들이 얼마나 많은 이야기를 담고 있고, 매력 있는 존재인지 드러내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어 “20대 아이돌은 시청자의 시선을 대변하는 존재다. 배움의 즐거움을 느끼는 노년 여성을 같은 여성의 입장으로서 공감할 수 있으면 했다고 설명했다.

박막례 할머니의 에세이 '박막례, 이대로 죽을 순 없다' (사진 제공=위즈덤하우스)
박막례 할머니의 에세이 '박막례, 이대로 죽을 순 없다' (사진 제공=위즈덤하우스)

TV뿐 아니라 젊은 세대의 전유물이었던 유튜브에서도 노년 여성들의 활약이 돋보인다. 스타 유튜버 박막례 할머니는 구독자 90만 명을 넘겼다. 그가 10개월 전 올린 시장에서 산 천원 립스틱 5천원어치 리뷰영상이 조회 수 233만 회를 넘기며 아직도 인기를 끌고 있다. 유튜브 CEO 수잔 보이치키(Susan Wojcicki)는 박막례 할머니에게 가장 영감을 주는 채널이라는 극찬을 하기도 했다. 박막례 할머니는 퉁명스러우면서 재치 있는 입담으로 다양한 연령대에 사랑을 받았다. 박 할머니뿐 아니라 82세 먹방·여행 유튜버 영원씨, 먹방 유튜버 순이엄마 등 노년 여성 크리에이터들이 인기다.

통계청이 발표한 ‘20172067년 장래인구 특별 추계에 따르면, 65세 이상 고령 인구는 연평균 48만 명씩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이처럼 한국은 고령사회가 되면서 자연스럽게 사회적 주체의 연령층도 높아지고 있다.

최근 미디어에서 비춰지는 노년 여성의 모습에 대해 황진미 문화 평론가는 박막례 할머니는 영상 속에서 원하는 대로 살아라 등의 메시지를 던지고 그 모습을 젊은 세대들이 신선하게 받아들여 주목하게 되는 것라고 주장했다.

더 나아가 황 평론가는 젊은이의 시각에서 바라본 노인들은 그저 귀여움의 대상 혹은 특이한 존재로 여겨지는 경우도 있다손녀의 연출을 통해 제작되는 유튜브 채널 박막례 할머니20대들과의 관계가 두드러지는 예능 가시나들도 젊은 세대라는 시각을 경유해 노년 여성을 바라본다. 이러한 현상은 젊은 세대가 역사의 질곡을 거쳐 나온 그들을 탈역사적인 존재로 바라보거나 상대적으로 거리감이 큰 세대를 그저 귀여움의 대상으로 치환하려는 무의식적 발로일 수 있다며 우려도 나타냈다.


발행처│한국여성언론협회  |  발행인 : 박영숙 (여성시대 미디어그룹 회장)  |  등록번호 : 서울 중, 라00702  |  본사 편집국 : 서울시 중구 삼일대로 301 영미빌딩 8층 전관
대표전화 02 – 786 – 0055  |  팩스 02 - 786 - 0057  |  총괄편집국장실 :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11 (여의도동) 프린스텔 빌딩 907호
제보 (문의) 02 – 780 - 7816 | (재)창간등록일 : 2015 – 03 - 22  |  여성시대 미디어그룹 운영위원회 상임위원장 : 최금숙 (한국여성단체협의회 회장)
회장 : 고시환  |  사장 : 이재희 (지구촌선교회 이사장)│주주대표 : 송강면 박사 외 2인 | 명예회장 : 송태홍
일본어판 총괄책임 : 미야모도 마사오(宮本正雄)   |  총괄편집국장 : 하태곤  |   취재본부장 : 추현욱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태곤
여성시대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에 따라,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여성시대.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