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대구여성의 전화, 후원의 밤 ‘THE 피어라’ 개최
  • 권혜원 기자
  • 승인 2019.06.05 1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대구여성의 전화는 사무실을 확장이전을 하고 현판식을 가진후 참석자들이 "여성인권향상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제공=(사)대구여성의 전화)
(사)대구여성의 전화는 사무실을 확장이전을 하고 현판식을 가진후 참석자들이 "여성인권향상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제공=(사)대구여성의 전화)

()대구여성의 전화(대표 김정순)2019년 새로운 도약을 꿈꾸며 새로운 공간으로 이전하고 후원의 밤 ‘THE 피어라를 개최했다. 지난 23일 호텔 더 팔레스 2층 다이아몬드홀에서 열린 행사에는 대구지역의 시민단체연대회의 공동대표 및 대구경북여성단체연합 상임대표, 대구여전 활동가들과 회원들, 이춘희 대구지방변호사회장, 대구시 관계자 등이 참석하여 이전을 축하했다.

대구여성의 전화 김정순 대표는 성폭력에 대한 상담과 이와 관련한 의료, 법률 등 여러 가지 지원, 여성정책제안, 교육 등 다양해진 분야의 활동에 반해 장소가 협소해 사무실을 확장이전하게 되었다. 특히 지난해 #미투운동은 문화계 미투, 대학 내 미투, 스쿨 미투로 이어졌고 창립이래 가장 많은 상담과 인권지원활동이 있었다. 내담자들의 방문도 늘어났다. 그러나 상담공간이 협소하여 내담자들에게 늘 미안했다. 사무공간도 좁아 사무실 확장 이전이 회원들과 활동가들의 숙원사업이 되었고 사무실 이전 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지난 48일 이전한 사무실에 현판식을 가졌다며 이전배경을 설명했다.

특히 새로운 공간이 통합상담소전환이라는 더 큰 꿈을 이루어 나가는 계기가 되고 내담자들에게는 아픔과 절망을 넘어 따뜻함과 치유의 공간이 되길, 회원들에게는 수다와 화합의 장이, 활동가들에게는 뜨겁게 일하면서 행복한 일상이 함께 묻어나는 공간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19868명의 회원이 이웃을 사랑하는 모임이라는 이름의 애린회로 출발하여 19874월 창립한 대구여성의 전화는 지역 최초로 가정폭력, 성폭력 피해여성을 위한 상담과 쉼터를 개설하는 등 여성인권운동의 새 장을 열었다. 사회 전반에 걸쳐 있는 성차별적 제도와 관행의 개선을 통해 민주적이고 평등한 사회구현에 기여함을 목적으로 여성인권운동단체이다. 부설로 대구성폭력상담소와 대구가정폭력상담소, 가정폭력피해여성 쉼터 이다음을 운영하며 현재 500여 명의 회원들이 함께한다.


발행처│한국여성언론협회 총재 박영숙 (여성시대 포럼 이사장)  |  본사 편집국 : 서울시 중구 삼일대로 301 영미빌딩 801호  |  대표전화 02 – 786 – 0055
미디어총괄 편집국장실 :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11 (여의도동) 프린스텔 빌딩 907호  |   (제보) 02 – 780 - 7816  |  팩스 : 02 – 780 – 7819
(재) 창간등록일 : 2015 – 03 - 22   |  여성시대 미디어그룹 회장 : 최금숙  |  대표이사 회장 : 고시환  |  주주대표 : 송강면 박사 외 2인  |  명예회장 : 송태홍  |  상임대표 : 김태일
일본어판 총괄책임 : 미야모도 마사오(宮本正雄)  |  총괄편집국장 : 하태곤  |  편집장 : 유민경   |  취재본부장 : 추현욱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태곤
여성시대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에 따라,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여성시대.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