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스트레이트', YG 양현석 대표 성 접대 의혹 제기
  • 유안나 기자
  • 승인 2019.05.28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스트레이트', 27일 방송에서 YG 양현석 성 접대 의혹 제기

YG엔터테인먼트의 양현석 대표가 외국인 투자자를 상대로 성 접대를 했다는 의혹에 대해 경찰은 "사실 확인이 필요한 부분이 있는지 보도내용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가 양현석 대표 프로듀서가 해외 재력가에 성 접대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당시 유명 가수와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 씨도 동석했다는 증언이 나오며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성 접대 의혹으로 곤혹을 치르고 있는 양현석 YG대표.
성 접대 의혹으로 곤혹을 치르고 있는 양현석 YG대표.

27MBC '스트레이트'에서는 지난 20147월 동남아시아 재력가 일행이 서울 강남의 고급 식당에서 있었던 모임에 참석할 당시 YG 양현석 대표와 YG 소속 유명 가수, 그리고 최근 마약 혐의로 입건된 황하나 씨가 동석했다는 증언이 보도됐다.

노컷뉴스에 의하면 목격자 A씨는 "당시 식당을 통째로 빌려 식사를 했다. YG 측의 요청으로 아시아 재력가들을 초대해서 접대를 하는 자리였다고 들었다. 23일 일정 중에 식사와 클럽 방문 등 최소 세 차례 정도 YG 측과 재력가들의 만남이 있었다"라며 "YG엔터테인먼트 측에서는 양현석 씨와 YG 소속 유명 가수 ○○이 직접 나와서 해외 재력가들과 함께 식사를 하고 상당히 긴 시간 동안 얘기를 나눴던 것으로 기억한다"라고 말했다.

A 씨는 "당시 식사를 마친 일행 대부분이 양현석 씨와 관련 있는 강남 클럽 NB로 건너가 테이블을 잡고 놀았다. 다른 사람들은 초대된 여성들과 함께 어울렸고, 양현석 씨는 난간에서 지켜보고 있던 기억이 있다"라며 "매번 자리마다 술집 아가씨들이 정말 많았고 이중 재력가들이 맘에 들어 하는 여성들이 있었다. 이른바 2차도 있었다. 일부 여성들은 이 재력가들이 타고 온 전용기를 타고 해외에도 같이 간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말했다.

MBC '스트레이트-YG, 강남 클럽과 커넥션' 편 (사진=방송화면 캡처)
MBC '스트레이트-YG, 강남 클럽과 커넥션' 편 (사진=방송화면 캡처)

또 다른 목격자 B 씨도 "YG 사람들과 재력가를 포함해 남성 8명 정도가 식당 가운데에 앉아 있었고 그 주변으로 초대된 여성 25명 정도가 있었다. 여성 중 10명 이상은 YG 측과 잘 알고 지내는 일명 정 마담이 동원한 화류계 여성들이었던 걸로 알고 있다"라며 "그리고 초대된 일반인 가운데는 남양유업 창업자의 외손녀 황하나 씨도 있었다"라고 말했다.

취재진에 따르면 당시 목격자들은 경찰에 진술할 수 있을 만큼 확실한 내용이라고 밝혔다.

MBC '스트레이트-YG, 강남 클럽과 커넥션' 편 (사진=방송화면 캡처)
MBC '스트레이트-YG, 강남 클럽과 커넥션' 편 (사진=방송화면 캡처)

'스트레이트'의 양현석 대표 성 접대 의혹 제기와 관련해 YG는 방송 전부터 사실무근이라며 반박했다. 당시 모임 참석 유명 가수는 '스트레이트' 제작진에 "접대가 아니라 인사하러 간 것, 성 접대가 있었는지는 모른다"라며 애매한 입장을 취했다. 다만 그 자리에 여성이 많았던 것은 사실이고, 정 마담을 알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양현석 대표는 '스트레이트' 제작진에게 "자신(양현석)의 성 접대 의혹은 사실무근이며, 당시 식당과 클럽에 간 것은 사실이지만 지인의 초대로 참석했을 뿐이고, 식사비 등도 자신이 계산하지 않았다"라며 "소위 접대 자리가 아니었고 실제로 성 접대로 이어졌는지도 전혀 모르고, 당시 참석한 외국인 재력가와는 이후 추가 접촉이 없었다"는 입장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