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의, 14시간30분 조사 마치고 귀가...구속영장 청구 여부 검토
  • 이정철 기자
  • 승인 2019.05.10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협조적인태도... 수사단 재소환 예정

 

뇌물수수와 성범죄 의혹을 받는 김학의(63) 전 법무부 차관이 14시간 30분가량의 검찰 조사를 마치고 10일 귀가했다. 김 전 차관은 '별장 성접대' 사건이 불거진 2013년 이후 5년 6개월 만에 받은 검찰 조사에서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차관은 전날 오전 10시부터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 수사권고 관련 수사단(단장 여환섭 청주지검장)'이 있는 서울동부지검에서 조사를 받았고, 이날 오전 12시 30분께 검찰 청사를 빠져나왔다.

취재진이 "윤중천 씨에게 아파트를 달라고 한 적이 있나", "(윤씨의) 원주 별장에는 여전히 한 번도 간 적이 없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나" 등의 질문을 던졌으나 김 전 차관은 "성실히 조사에 임했다"고만 답하고 귀가 차량에 올랐다. 그는 이날 오전에도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는 말을 남기고 조사실로 들어갔다.

김 전 차관은 조사를 거부하지는 않았지만, 혐의를 부인하며 비협조적인 태도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조사 시작 12시간 20분가량이 지난 때인 전날 오후 10시 25분께 피의자 신문을 마친 뒤 2시간가량 조서에 담긴 자신의 진술을 검토했다. 뇌물수수 의혹 관련 진술을 다수 확보한 수사단은 의혹의 핵심 인물인 건설업자 윤중천(58) 씨와 김 전 차관의 대질조사를 검토했으나 이날은 이뤄지지 않았다.

수사단은 김 전 차관의 조사 내용을 면밀히 검토한 뒤 재소환 및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발행처│한국여성언론협회  |  발행인 : 박영숙 (여성시대 미디어그룹 회장)  |  등록번호 : 서울 중, 라00702  |  본사 편집국 : 서울시 중구 삼일대로 301 영미빌딩 8층 전관
대표전화 02 – 786 – 0055  |  팩스 02 - 786 - 0057  |  총괄편집국장실 :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11 (여의도동) 프린스텔 빌딩 907호
제보 (문의) 02 – 780 - 7816 | (재)창간등록일 : 2015 – 03 - 22  |  여성시대 미디어그룹 운영위원회 상임위원장 : 최금숙 (한국여성단체협의회 회장)
회장 : 고시환  |  사장 : 이재희 (지구촌선교회 이사장)│주주대표 : 송강면 박사 외 2인 | 명예회장 : 송태홍
일본어판 총괄책임 : 미야모도 마사오(宮本正雄)   |  논설주간 : 신상득  |  총괄편집국장 : 하태곤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태곤
여성시대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에 따라,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여성시대.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