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댓글조작 혐의, 구속 77일 만에 보석으로 석방
  • 이수지 기자
  • 승인 2019.04.17 1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 주거지 제한, 보증금 2억 재판관계자 접촉 금지도 함께

드루킹' 김동원씨(50) 일당에게 포털사이트 댓글조작을 지시한 혐의로 1심에서 법정구속된 김경수 경남지사(52)가 불구속 상태로 항소심 재판을 받게 됐다. 김 지사는 1심 선고일이었던 지난 130일 법정구속된지 77일만에 석방될 예정이다. 서울고법 형사2(부장판사 차문호)17일 김 지사가 신청한 보석을 허가한다고 밝혔다. 앞서 김 지사는 법정구속으로 인한 도정 차질을 우려하며 재판부에 석방을 요청한 바 있다. 재판부는 보석조건으로 주거 제한, 2억원의 보증금 납입 등을 내걸었다. '드루킹 사건' 재판 관계자들과의 접촉도 제한할 것을 명했다.

재판부는 "김 지사는 창원시 주거지에 거주하고 3일 이상 주거지를 벗어나거나 출국할 경우에는 미리 법원에 신고해 허가를 받아야 한다""소환 시 반드시 출석하고, 출석할 수 없을 정당한 사유가 있을 땐 미리 사유를 명시해 신고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드루킹 사건의 피고인들, 증인 등 재판 관계인과 만나거나 연락해서는 안 되며 이들 또한 그 친족에게 협박·회유·명예훼손 등의 해를 가하는 행위도 해선 안된다""도망 또는 증거 인멸 행위를 해선 안된다"고 부연했다.

김 지사의 보석보증금 관련, 이 중 2억원은 보석보증보험증권 첨부의 보증서로 갈음할 수 있도록 했지만, 1억원은 반드시 현금으로 납입하도록 했다. 김 지사는 김씨 등 경제적공진화모임 회원들과 공모해 201612월부터 지난해 4월까지 네이버와 다음, 네이트의 기사 76083개에 달린 댓글 1188866개에 총 88401224회의 공감·비공감(추천·반대) 클릭신호를 보내 업무를 방해한 혐의를 받는다.

또 자신이 경남지사로 출마하는 6·13 지방선거를 도와주는 대가로 김씨의 측근 도모 변호사를 일본 센다이 총영사직에 제안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도 있다. 1심은 김 지사의 업무방해 혐의에 대해 "김씨 등이 댓글작업을 하는 것과 여론을 움직이기 위해 댓글순위를 조작한다는 것을 알았다""댓글조작 작업을 묵시적으로 동의했다고 보인다"고 판단하며 징역 2년의 실형을 선고하고 법정에서 구속했다.

 

한편, 김씨에게 센다이 총영사직을 제안하는 등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서도 "김씨가 자신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댓글조작 범행을 유지하고 강화하는데 결정적 동기나 유인을 제공한 것으로 봐야한다"며 유죄로 판단,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발행처│한국여성언론협회 총재 박영숙 (여성시대 포럼 이사장)  |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11 (여의도동) 프린스텔빌딩 907호
편집국 대표전화 : 02 – 780 - 7816  |  팩스 : 02 – 780 –7 819  |  (재) 창간등록일 : 2015 – 03 - 22  |  여성시대 미디어그룹 회장 : 최금숙
대표이사 회장 : 고시환  |  대표이사 발행인 : 김 선  |  논설주간 : 장기봉  |  주주대표 : 송강면 박사 외 2인  |  명예회장 : 송태홍  |  상임대표 : 김태일
일본어판 총괄책임 : 미야모도 마사오(宮本正雄)   |  총괄편집국장 : 하태곤  |   편집장 : 김언경  |  취재본부장 : 추현욱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태곤
여성시대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에 따라,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여성시대.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