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혼남녀 10명중 1명 “결혼식 반드시 해야”
  • 배세연 기자
  • 승인 2019.04.15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에 따르면 우리나라 미혼 중 결혼을 반드시 해야 한다는 사람은 10명 중 1명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에 따르면 우리나라 미혼 중 결혼을 반드시 해야 한다는 사람은 10명 중 1명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진행한 ‘2018년 전국 출산력 및 가족보건·복지 실태조사’ 결과 미혼남녀 10명 중 1명 정도만 결혼식을 반드시 해야 한다는 의견에 적극 찬성하는 미혼남녀는 10명 중 1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은 20∼44세 미혼남녀 2,464명(남 1,140명, 여 1,324명)을 대상으로 한 혼인에 대한 태도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결혼식 필요성 정도에 대한 견해 조사에서 미혼남성 중 ‘결혼식을 반드시 해야 한다’는 견해에 ‘전적으로 찬성한다’는 응답은 14.5%, ‘대체로 찬성한다’는 응답은 44.2%였다.

미혼남성의 적극 찬성비율을 연령별로 보면, 20∼24세 14.5%, 25∼29세 16.8%, 30∼34세 15.1%, 35∼39세 13.5%, 40∼44세 7.7% 등이었다.

학력별로는 고졸 이하 15.6%, 대학 재학 14.6%, 대졸 이상 13.7% 등이었고, 취업 별로는 취업 14.0%, 비취업 15.2%였다.

미혼여성의 경우 ‘전적으로 찬성’은 10.8%, ‘대체로 찬성’은 34.4%였다.

미혼여성의 적극 찬성비율을 연령별로 보면, 20∼24세 11.4%, 25∼29세 12.2%, 30∼34세 11.1%, 35∼39세 5.5%, 40∼44세 9.5% 등이었다.

학력별로는 고졸 이하 9.9%, 대학 재학 10.5% 대졸 이상 11.1% 등이었고, 취업별로는 취업 10.9%, 비취업 10.5% 등이었다.

전체적으로는 미혼남녀 모두 찬성 응답 성향이 절반 가깝게 나오긴 했지만, 적극적 찬성은 10%대의 매우 낮은 비율을 보였다.

연구팀은 혼인과 관련된 형식의 중요성이 낮아지고, 자신의 판단과 결정을 더 중요시하는 추세가 강하게 형성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라고 분석했다.

특히, 응답자의 연령별, 교육수준별, 취업별 등과 같은 특성에 상관없이 적극 찬성 응답에서 비슷한 성향을 보였다는 점에서 결혼에서 기존의 전통적 가치 규범보다는 자신의 주관적 선택을 더 강조하는 경향이 매우 광범위하게 퍼져 있음을 시사한다고 연구팀은 해석했다.


발행처│한국여성언론협회 총재 박영숙 (여성시대 포럼 이사장)  |  본사 편집국 : 서울시 중구 삼일대로 301 영미빌딩 801호  |  대표전화 02 – 786 – 0055
미디어총괄 편집국장실 :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11 (여의도동) 프린스텔 빌딩 907호  |   (제보) 02 – 780 - 7816  |  팩스 : 02 – 780 – 7819
(재) 창간등록일 : 2015 – 03 - 22   |  여성시대 미디어그룹 회장 : 최금숙  |  대표이사 회장 : 고시환  |  주주대표 : 송강면 박사 외 2인  |  명예회장 : 송태홍  |  상임대표 : 김태일
일본어판 총괄책임 : 미야모도 마사오(宮本正雄)  |  총괄편집국장 : 하태곤  |  편집장 : 유민경   |  취재본부장 : 추현욱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태곤
여성시대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에 따라,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여성시대.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