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민속촌, 뉴트로 열풍과 함께 입장객 70% 대폭 증가
  • 김진
  • 승인 2019.03.27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민속촌 겨울시즌 축제 ‘추억의 그때 그놀이’ 기간 입장객 70% 급등
고객 참여 강화한 벨튀체험 유튜브 영상 1200만 조회수 돌파로 온·오프라인 인기몰이
콘텐츠 업그레이드하여 4월 13일부터 리뉴얼 확장 운영

전통문화 테마파크 한국민속촌이 겨울시즌 선보인 복고축제 ‘추억의 그때 그놀이’ 기간 동안 입장객이 전년 대비 70% 이상 대폭 증가했다고 밝혔다. 한국민속촌은 고객의 성원에 힘입어 4월 13일부터 6월 16일까지 축제를 리뉴얼 확장 운영하기로 결정했다.

추억의 그때 그놀이는 작년 연말부터 뜨겁게 불어 닥친 뉴트로 열풍을 제대로 체험할 수 있는 세대공감축제다. 라디오 DJ 부스, 동네 골목길, 흑백 사진관, 문방구 등 어른들의 향수를 일으키고 자라나는 세대에게는 신선한 재미를 주는 공간을 마련했다.

범람하는 복고 콘텐츠 사이에서 민속촌 입장객이 유독 두드러지게 증가한 이유는 과거의 공간을 현재로 옮겨와 단순히 보여주는 데 그치지 않고 관람객에게 직접 경험을 제공하기 때문이다. 추억의 그때 그놀이 축제의 메인 프로그램 벨튀체험이 바로 대표적인 예다.

벨튀체험은 골목길 초인종을 누르고 도망치는 관람객을 이놈아저씨로 분장한 민속촌 직원이 쫓아가 벌을 주는 콘텐츠다. 관람객의 적극적인 참여와 소통으로 완성되는 체험이다.

흥미진진한 추격전을 지켜보는 사람들로 골목길은 연일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으며 체험 대기시간은 1시간을 훌쩍 넘는다. 이와 같은 인기를 반영하듯 축제 기간 공개된 벨튀체험 유튜브 영상은 1200만을 넘는 조회수를 기록하며 온·오프라인으로 가히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4월 6일부터 연장 운영되는 축제에는 벨튀체험, 라디오 DJ쇼, 추억의 달고나 등 기존의 콘텐츠를 유지한 채 새로운 체험 요소를 더했다. 줄팽이, 딱지치기, 땅따먹기 등 추억의 놀이를 추가하고 주말마다 우리 동네 골목대장을 겨루는 선발대회도 개최한다. 추억의 팥빙수, 아이스께끼 등 시원한 먹거리도 준비해 따뜻해지는 날씨에 대비할 예정이다.

한국민속촌 남승현 마케팅팀장은 “올해로 7회째를 맞이한 추억의 그때 그놀이 축제가 뉴트로 열풍을 만나 유례없는 입장객 증가를 이끌어냈다”며 “고객들의 성원을 보답하기 위해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과 먹거리를 추가해 한층 업그레이드된 축제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한국민속촌 개요

경기도 용인에 위치한 한국민속촌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전통문화 테마파크이자 사극촬영의 메카이다. 최근에는 과거의 전통을 단순 계승하고 보존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우리의 생활 속에서 즐기며 체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 거듭나고 있다. 매 계절마다 새롭고 이색적인 축제를 선보임과 동시에 다양한 SNS 채널을 통해 소통함으로써 중·장년층뿐 아니라 남녀노소 모두에게 사랑받고 있다.


발행처│한국여성언론협회 총재 박영숙 (여성시대 포럼 이사장)  |  본사 편집국 : 서울시 중구 삼일대로 301 영미빌딩 801호  |  대표전화 02 – 786 – 0055
미디어총괄 편집국장실 :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11 (여의도동) 프린스텔 빌딩 907호  |   (제보) 02 – 780 - 7816  |  팩스 : 02 – 780 – 7819
(재) 창간등록일 : 2015 – 03 - 22   |  여성시대 미디어그룹 회장 : 최금숙  |  대표이사 회장 : 고시환  |  주주대표 : 송강면 박사 외 2인  |  명예회장 : 송태홍  |  상임대표 : 김태일
일본어판 총괄책임 : 미야모도 마사오(宮本正雄)  |  총괄편집국장 : 하태곤  |  편집장 : 유민경   |  취재본부장 : 추현욱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태곤
여성시대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에 따라,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여성시대.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