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채팅형 소설 서비스 '채티' 운영사 아이네블루메, 25억 원 투자 유치
  • 김태일
  • 승인 2019.02.20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바일 채팅형 소설 서비스 ‘채티(Chatie)’를 운영하는 ‘아이네블루메'(대표 최재현)가 25억 원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아이네블루메의 시리즈 A 투자 라운드에는 베이스인베스트먼트, 두나무앤파트너스, 카카오벤처스 등이 공동 참여했다. 아이네블루메는 15년 동안 네이버에서 부문장, 기획본부장, 미국법인장 등을 역임하며 네이버 초기 성장을 경험한 최재현 대표를 중심으로 구성된 팀이다.

아이네블루메는 모바일 채팅형 소설 서비스 ‘채티'를 운영한다. 채팅형 소설이란 SNS 메신저처럼 대화 형식으로 소설이 전개되는 콘텐츠를 말하며, 실제 소설에 참여하는 듯한 현실감과 몰입감이 크다는 장점이 있다. 사용자는 메신저 화면을 터치하면서 채티의 채팅형 소설을 읽을 수 있다.

채티는 누구나 쉽게 채팅형 소설을 창작 가능한 PC 및 모바일 에디터 툴을 제공한다. 채티 에디터 툴은 다양한 글씨체, 배경 색감 기능을 지원해 섬세한 감정과 서사 변화를 연출 가능함과 동시에 제작 비용과 난이도가 낮다.

2018년 5월 출시한 채티는 6개월 만에 앱 다운로드 50만을 기록했다. 현재 100명 이상의 전문 작가를 보유하고 있으며, 일반인이 자유롭게 창작하는 도전 코너에는 하루 최대 1천 개까지 콘텐츠가 게재되고 있다.

최재현 아이네블루메 대표는 “채티는 우리에게 너무나도 익숙한 메신저 대화를 새로운 콘텐츠 방식으로 접근하고 있다. 앞으로 채티에 올라온 작품을 웹툰이나 영상으로 재창작하는 등 장기적으로 선순환하는 콘텐츠 생태계를 구축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신아 카카오벤처스 대표는 “이미 전세계적으로 채팅형 콘텐츠는 밀레니얼 세대가 소비하기에 최적화된 시장을 형성하며 웹툰, 웹소설에 이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아이네블루메가 국내를 넘어 해외까지 창작자와 독자를 연결하는 콘텐츠 오픈마켓으로서의 영향력을 펼치는 데 적극적으로 돕겠다"고 설명했다.

 


발행처│한국여성언론협회 총재 박영숙 (여성시대 포럼 이사장)  |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11 (여의도동) 프린스텔빌딩 907호
편집국 대표전화 : 02 – 780 - 7816  |  팩스 : 02 – 780 –7 819  |  (재) 창간등록일 : 2015 – 03 - 22  |  여성시대 미디어그룹 회장 : 최금숙
대표이사 회장 : 고시환  |  대표이사 발행인 : 김 선  |  논설주간 : 장기봉  |  주주대표 : 송강면 박사 외 2인  |  명예회장 : 송태홍  |  상임대표 : 김태일
일본어판 총괄책임 : 미야모도 마사오(宮本正雄)   |  총괄편집국장 : 하태곤  |   편집장 : 김언경  |  취재본부장 : 추현욱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태곤
여성시대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에 따라,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여성시대.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