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프렌즈 도쿄점, 오픈 1개월 만에 35만명방문
  • 김태일
  • 승인 2019.02.01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귀여움 폭발 어피치, 日 여심 녹였다!

국민 캐릭터 카카오프렌즈가 일본 시장에서의 성공적인 행보를 안정적으로 이어가고 있다.

카카오IX(대표 권승조)의 캐릭터 브랜드 카카오프렌즈는 도쿄점 오픈 1개월간 매출 목표를 144% 초과 달성하고, 35만여명이 매장을 다녀갔다고 1일 밝혔다.

지난해 12월 22일 처음 문을 연 카카오프렌즈 도쿄점은 첫 일주일 동안에만 20만명 가까이 방문했으며, 이후 SNS 및 현지 언론을 통해 소식을 접한 젊은 수요층이 대거 몰리며 오모테산도 지역의 핫 스팟으로 단숨에 떠올랐다. 오픈 당일에는 영업 시작 수시간 전부터 수 천여명 인파가 도쿄점 인근 주변 건물을 둘러싼 긴 대기행렬을 만들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지금도 주말 및 휴일에는 고객들이 입장을 위해 줄을 서고 있는 모습을 쉽게 확인할 수 있다.

방문 고객층은 점심시간에 잠시 틈을 내어 방문한 젊은 직장인부터, 멀리 교토에서 3시간 넘는 거리를 찾아온 대학생, 방과 후 찾아온 여중 여고생까지 다양하다. 비중은 20대 초반 여성이 50% 정도로 가장 높았으며, 10대 여중 여고생의 비중도 30% 내외로 나타났다.

굿즈의 경우 휴대하기 간편하고, 일상에 늘 함께 할 수 있는 아이템이 인기가 높았다. 한 손에 잡히는 귀여운 △치비 어피치 모찌 인형, 가방에 걸고 다니거나 열쇠고리 등으로 이용 가능한 △치 비 어피치 키링, 실속 있는 볼펜 아이템인 △치비 어피치 젤펜 등이 빠른 속도로 완판 대열에 합 류했다. 매일 200개 한정 수량만 판매되는 어피치 도넛도 지금껏 하루도 빠짐없이 오후 4시 전 전량 소진 기록을 이어가고 있다.

카카오프렌즈 도쿄점은 국내 매장과는 달리 ‘어피치’ 캐릭터에 초점을 맞춰 오픈한 것이 특징이다. 어피치는 일본 여성들에게 가장 사랑받는 캐릭터 중 하나로, 이번 카카오프렌즈 도쿄점 매장을 통해 리테일, 카페, 전시공간 등 다채로운 컨셉으로 현지의 라이프스타일에 녹아들고 있다.

일본 내 유통망 확장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지난 달 22일 아마존 재팬에 정식 입점한 카카오프렌즈는 키링, 휴대폰 케이스, 목베개, 필통 등 캐릭터 굿즈 102종을 판매하고 있으며, 향후 현지 반응 추이에 따라 상품 종류를 점차 늘려 나간다는 계획이다.

오프라인에서는 일본 1020세대의 절대 강자로 불리우는 패션 브랜드 WEGO(위고)와 손을 잡았다. 우선, 오는 2월 초에는 하라주쿠 타케시타도리 1.3.5 매장에 입점, 라이언과 어피치 상품 약 60여 종을 판매할 예정이다. 카카오프렌즈와 WEGO는 향후 일본 전국 매장 입점, 라이선스 전용 상품 출시 등 양사 간의 다양한 협업 방향에 대해서도 면밀히 검토 중이다.

카카오IX 관계자는 “카카오프렌즈의 일본 진출이 생각보다 더 큰 성과를 가져오고 있어 고무적이 다”라며, “젊은 세대들이 카카오프렌즈의 문화와 감성을 실생활 속에서 자연스럽게 경험할 수 있도록 접점 확대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전했다.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11 (여의도동) 프린스텔 빌딩 (4층) 409 ~ 410호  |  편집국 대표전화 : 02-780-7816  |  팩스 : 02-780-7819
제호 : 여성시대 아름다운 사람들  |  등록번호 : 722-91-00637   |  (재)창간등록일 : 2015 – 03 - 22  |  (재)창간발행일 : 2015 – 06 - 11  |  발행인 : 이미란  |  편집장 : 김태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서연
여성시대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여성시대.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