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숙+고혹美' 장착한 라붐…대중의 마음에 '불을 켜'
  • 이범석
  • 승인 2018.12.07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걸그룹 라붐이 여섯 번째 싱글 앨범 ‘아임 유얼즈(I’M YOURS)’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5일 가졌다. 사진=이범석 기자
걸그룹 라붐이 여섯 번째 싱글 앨범 ‘아임 유얼즈(I’M YOURS)’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5일 가졌다. 사진=이범석 기자

'체온으로 성숙한 매력을 발산하며 넓어진 스펙트럼을 증명했던 라붐이 한층 시크하고 섹시한 매력으로 돌아왔다.

 

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에스플렉스센터에서는 걸그룹 라붐의 여섯 번째 싱글 앨범 아임 유얼즈(I’M YOURS)’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지난 7월 여성스럽고 성숙한 분위기가 돋보이는 체온으로 180도 이미지 변신을 알렸던 라붐은 5개월 만에 발표하는 새 싱글 앨범을 통해 걸크러쉬 매력을 발산하며 또 한 번 변화를 시도한다.

 

여섯 번째 싱글 앨범의 타이틀곡 불을 켜(Turn It On)’는 기존에 발매되었던 라붐의 곡들과 달리 심플하면서도 파워풀한 미디엄 템포에 라틴 스타일의 사운드가 어우러진 곡으로 한 남자만 바라보는 여자의 마음을 담아냈다.

 

유정은 "‘체온활동 때부터 성숙한 모습을 보여드렸는데 그 전 활동에도 조금씩 성숙함을 더해갔다""다양한 모습을 위해서 이번 곡을 선택했다"고 소개했다.

 

라붐 멤버들은 체온이 몽환적인 성숙미였다면 이번에는 거기에 시크한 매력이 더해졌다고 입을 모았다.

 

소연은 한 여자가 한 남자만을 좋아하겠다는 내용을 가사에 담았다""강렬하면서도 고혹적인 라붐의 매력을 느끼실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이번 앨범에는 솔빈이 직접 작사, 작곡, 편곡에 참여한 흐르는 이 노래가 멈추고 나면체온의 오리지널 버전이 함께 수록됐다.

 

솔빈은 위로라는 타이틀을 가지고 작사를 시작했는데 이는 지친 하루 속에서 나에게 스스로 수고했다고 이야기하고 싶었다""이 노래를 듣는 사람들이 나의 감정에 집중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마음 하나로 썼다고 말했다.

 

불을 켜뮤직비디오는 좀비콘셉트를 중심으로 영화 같은 분위기의 영상미를 자랑한다. 좀비로 변신한 남자 주인공 유키스 준과 라붐 멤버들의 연기가 색다른 볼거리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며 팬들의 관심을 집중시킨 바 있다.

 

올 한해 라붐은 그 어느 때보다 바쁜 시기를 보내며 팀을 알리는데 집중했다. 유니티 멤버로 활동한 지엔을 비롯해 각 멤버들이 OST, 연기, 예능 등에 도전했다.

 

또한 최근에는 일본에서 발표한 정식 데뷔 앨범이 오리콘 차트 9위에 오르기도 했다. 멤버들은 올해의 기세를 이어 내년에도 쉼 없이 활동하겠다는 바람이다.

 

라붐 멤버들은 "성적이 좋으면 좋겠지만 많은 분들이 저희 노래를 사랑해주시는 것만으로도 감사하고 라붐이 어떤 콘셉트도 다 소화할 수 있다는 평을 듣고 싶다""내년에는 더 다방면에서 활동하고 싶은 욕심도 있고 앞으로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라붐의 여섯 번째 싱글 앨범 ‘I’M YOURS’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됐다.


발행처│한국여성언론협회 총재 박영숙 (여성시대 포럼 이사장)  |  본사 편집국 : 서울시 중구 삼일대로 301 영미빌딩 801호  |  대표전화 02 – 786 – 0055
미디어총괄 편집국장실 :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11 (여의도동) 프린스텔 빌딩 907호  |   (제보) 02 – 780 - 7816  |  팩스 : 02 – 780 – 7819
(재) 창간등록일 : 2015 – 03 - 22   |  여성시대 미디어그룹 회장 : 최금숙  |  대표이사 회장 : 고시환  |  주주대표 : 송강면 박사 외 2인  |  명예회장 : 송태홍  |  상임대표 : 김태일
일본어판 총괄책임 : 미야모도 마사오(宮本正雄)  |  총괄편집국장 : 하태곤  |  편집장 : 유민경   |  취재본부장 : 추현욱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태곤
여성시대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에 따라,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여성시대.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