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스즈키컵 결승행 좌절…박항서호 우승에 한발더
  • 이범석
  • 승인 2018.12.07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항서 감독. 사진=연합뉴스
박항서 감독. 사진=연합뉴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이 2018 동남아시아축구연맹(AFF) 챔피언십(이하 스즈키컵) 우승에 한 발 다가섰다. 강력한 우승 후보 태국이 결승 진출에 실패하며 어부지리를 얻었다.

 

태국은 5일 태국 방콕에서 열린 스즈키컵 42차전에서 말레이시아와 두 골씩 주고 받은 끝에 2-2로 비겼다. 지난 141차전에서 0-0으로 비긴 두 팀은 원정 다득점을 우선하는 대회 규정에 따라 희비가 엇갈렸다. 원정 2차전에서 두 골을 기록한 말레이시아가 태국을 제치고 결승 진출 티켓을 잡았다.

 

말레이시아가 이 대회 결승에 오른 건 지난 2014년 이후 4년 만이다. 대회 최다 우승팀(5)이자 올해도 강력한 우승 후보로 지목 받은 태국은 대회 3연패의 문턱에서 좌절했다.

 

결승에서 태국과의 맞대결을 예상했던 베트남 입장에서는 우승에 한 발 다가설 수 있는 유리한 상황을 맞이한 셈이 됐다. 베트남은 조별리그에서 한 조에 속한 말레이시아에 2-0으로 완승을 거둔 바 있다.

 

현재 베트남은 필리핀과 4강전 진행 중인데 지난 2일 원정 1차전에서 2-1로 승리한 바 있어 6일 열리는 2차전에서 무승부 이상의 성적만 거두면 결승에 올라갈 수 있다. 베트남이 결승에 오를 경우 우승컵을 품에 안았던 지난 2008년 이후 10년 만이다. 결승전은 오는 11일과 15일 홈&어웨이 방식으로 치러진다.


발행처│한국여성언론협회 총재 박영숙 (여성시대 포럼 이사장)  |  본사 편집국 : 서울시 중구 삼일대로 301 영미빌딩 801호  |  대표전화 02 – 786 – 0055
미디어총괄 편집국장실 :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11 (여의도동) 프린스텔 빌딩 907호  |   (제보) 02 – 780 - 7816  |  팩스 : 02 – 780 – 7819
(재) 창간등록일 : 2015 – 03 - 22   |  여성시대 미디어그룹 회장 : 최금숙  |  대표이사 회장 : 고시환  |  주주대표 : 송강면 박사 외 2인  |  명예회장 : 송태홍  |  상임대표 : 김태일
일본어판 총괄책임 : 미야모도 마사오(宮本正雄)  |  총괄편집국장 : 하태곤  |  편집장 : 유민경   |  취재본부장 : 추현욱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태곤
여성시대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에 따라,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여성시대.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