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문조사] 소비자의 사회적경제기업 이용 확대 지원 정책 필요
  • 장재진 기자
  • 승인 2018.11.27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적경제 인식 수준 높지 않고 경험자와 미경험자의 차이 커

[여성시대] 소비자의 사회적경제 참여를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소비자가 사회적경제를 이해하고 쉽게 구매·이용할 수 있도록 접근성 개선을 위한 정책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회적경제란, 경제활동의 우선순위를 이윤창출이나 분배 과정 중의 사회적가치 확산에 두는 경제영역으로 ‘사회적기업’, ‘협동조합’, ‘마을기업’, ‘자활기업’, ‘소비자생활협동조합’ 등을 말한다.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이 소비자 2,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전반적인 사회적경제 인식 수준이 높지 않고 경험자와 미경험자의 차이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기업유형별로는 ‘자활기업’과 ‘마을기업’에 대한 인식률이 상대적으로 낮았고, 경험자와 미경험자 간 20%p 이상 차이가 났다.

또한, 사회적경제에 대한 인식률도 경험자가 46.5%, 미경험자가 21.4%로 경험 여부에 따라 격차가 컸다. 사회적경제기업이 생산한 상품과 서비스의 구매· 이용 경험률이 낮은 점을 고려할 때 소비자의 전반적인 사회적경제 인식 수준은 높지 않다고 볼 수 있다.

출처 한국소비자원
출처 한국소비자원

경험자의 지불의사가격 상대적으로 높아, 미경험자는 가격 중시
 
상품·서비스의 품질이 동일한 경우 영리기업과 사회적경제기업에 대한 소비자 지불의사가격(WTP : Willingness To Pay)을 조사한 결과, 경험 여부와 상품· 서비스 품목에 따라 차이가 있었다.

경험자는 미경험자에 비해 모든 품목에서 높은 지불의사가격을 나타냈다. 특히 서비스 분야에서 사회적경제기업이 영리기업보다 높았다.

한편, 미경험자는 구매 결정 요소로 ‘가격’을 택한 비율이 경험자에 비해 높았고, 지불의사가격이 영리기업 보다 낮아 이들의 구매·이용 확산을 위해서는 사회적경제기업의 가격 경쟁력 확보가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출처 한국소비자원
출처 한국소비자원

상품·서비스 제공 주체가 사회적경제기업일 때 만족도에 긍정적 영향 미쳐
 
또한, 경험자는 대체적으로 상품·서비스 제공 주체가 사회적경제기업이라는 것이 주관적 만족도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응답했다. 특히, 간호·요양·보건과 같은 ‘사회서비스’ 분야에서 긍정응답 비율이 75.0%로 가장 높았다. ‘식료품/신선 식품’ 관련 긍정응답 비율도 72.9%였다.
 
이번 조사 결과 경험자는 사회적경제를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었으나, 아직 사회적경제에 대한 이해도가 낮았다. 또 가격을 중시하는 미경험 소비자가 많아 사회적 경제기업이 생산한 상품과 서비스에 대한 구매·이용을 사회 전반으로 확산하기는 쉽지 않은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한국소비자원은 관계 기관에 소비자의 사회적경제에 대한 이해도 제고와 구매·이용 접근성 개선을 위한 정책 마련 등을 건의했다고 27일 밝혔다.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11 (여의도동) 프린스텔 빌딩 (4층) 409 ~ 410호  |  편집국 대표전화 : 02-780-7816  |  팩스 : 02-780-7819
제호 : 여성시대 아름다운 사람들  |  등록번호 : 722-91-00637   |  (재)창간등록일 : 2015 – 03 - 22  |  (재)창간발행일 : 2015 – 06 - 11  |  발행인 : 김태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란희
여성시대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여성시대.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