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급] 국립공원 산악지역에 구급용무인기 띄운다
  • 장재진 기자
  • 승인 2018.11.19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시대] 올해 12월부터 국립공원 산악지역에서 심정지환자가 발생시 황금시간 확보를 위해 구급무인기가 뜬다. 구급무인기는 응급구조상자를 전달한다.

국립공원 무인기는 또 쓰레기투기 등 불법행위에 대한 계도·경고 방송도 시작한다.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관리공단(이사장 권경업)은 ‘구급용(앰뷸런스) 무인기’와 ‘순찰 안내방송 무인기’를 올해 12월부터 북한산과 태안해안 국립공원에서 운영한다고 19일 밝혔다.

국립공원에서 활약할 무인기들. (국립공원관리공단 제공)
국립공원에서 활약할 무인기들. (국립공원관리공단 제공)
국립공원에서 활약할 무인기들. (국립공원관리공단 제공)
국립공원에서 활약할 무인기들. (국립공원관리공단 제공)

 

 

 

 

 

 

 

 

 ‘구급용 무인기’는 산악 지역에서 심정지가 발생한 환자의 황금시간(골든타임)을 확보하기 위한 것으로, 이 무인기는 심정지 환자가 발생했다고 신고한 사람의 위치확인시스템(GPS) 정보를 파악하여 자동 심장충격기 등을 담은 응급구조상자(키트)를 전달한다.

이 무인기는 응급구조상자를 전달할 때 ‘탄소강 쇠줄(카본와이어)’을 사용해 안전하게 하강시킨다.

 ‘순찰 안내방송 무인기’는 해상?해안 국립공원 순찰선에서 쓰레기투기 등 불법행위에 대한 계도 및 경고 방송을 할 때 사용된다. 방송용 스피커뿐만 아니라 열화상카메라 및 탐조등(서치라이트)을 탑재하여 주?야간 공원자원 훼손과 안전사고 예방에도 활용된다.

무인기 이륙 시연장면.
무인기 이륙 시연장면.
현장 임무 비행 시연 장면
현장 임무 비행 시연 장면

 

국립공원관리공단은 ‘구급용 무인기’와 ‘순찰 안내방송 무인기’를 북한산과 태안해안 국립공원에서 지난 11월에 시범 운영한 결과, 현장 활용이 가능한 것으로 판단했으며, 전국 국립공원으로 점차 확대할 계획이며, 내년 6월에는 지리산과 다도해해상 등에 추가로 무인기를 배치할 계획이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올해 7월부터 국산 무인기 제작업체를 대상으로 공원관리 맞춤형 무인기 개발을 요청했으며, 12회의 시범 운용 결과 구급용 무인기, 순찰 안내방송 무인기, 다중순찰시스템 무인기, 다목적 고정익 무인기, 수직이착륙 무인기 등 5개 기종 6대를 선정했다. 

최병기 국립공원관리공단 환경관리부장은 “이번에 도입한 무인기는 모두 국내 업체가 개발한 제품이다”라며, “앞으로 다양한 공원 관리에 무인기를 도입하는 등 과학적인 공원 관리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11 (여의도동) 프린스텔 빌딩 (4층) 409 ~ 410호  |  편집국 대표전화 : 02-780-7816  |  팩스 : 02-780-7819
제호 : 여성시대 아름다운 사람들  |  등록번호 : 722-91-00637   |  (재)창간등록일 : 2015 – 03 - 22  |  (재)창간발행일 : 2015 – 06 - 11  |  발행인 : 김태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란희
여성시대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여성시대.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