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 한국과 중국의 오랜 무형유산, 비단 특별전 개최
  • 조윤희 기자
  • 승인 2018.11.08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잠의 역사부터 한국과 중국의 비단 직조 기술과 비단 직물을 한자리에

[여성시대]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원장 조현중)은 중국실크박물관(관장 자오펑)과 함께 ‘한국과 중국의 무형유산, 비단’ 특별전을 오는 9일부터 12월 30일까지 국립무형유산원 누리마루 2층 기획전시실에서 개최한다.

이번 특별전은 한국과 중국의 오랜 무형문화유산인 비단 직조 기술과 관련 문화를 종합적으로 조명하기 위한 것이다. 비단은 동아시아의 대표적인 직물 가운데 하나로, 양잠을 통해 실을 만들고 비단을 짜는 일련의 과정이다.  

누에고치에서 풀어낸 실로 만든 직물을 통칭해 ‘비단’이라고 부르지만 사실 비단은 실의 종류와 직조 방법에 따라 종류가 다양하다. 여러 가지 비단 직조 기술 가운데 한국에서는 평직으로 명주를 짜는 ‘명주짜기’가 1988년 국가무형문화재 제87호로 지정되어 보호되고 있다. 중국에서는 ‘중국의 양잠과 비단 직조 공예’와 ‘난징(南京) 윈진(雲錦) 문직(紋織) 비단 직조 기술’이 각각 2009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에 등재되어 보호되고 있다.

이번 특별전에서는 양잠의 역사를 시작으로 한국과 중국의 비단 직조 기술과 대표적인 비단 직물, 그리고 비단 관련 문화 등을 소개한다. 전시는 ▲ 우리 역사와 함께 한 양잠, ▲ 한국의 명주짜기, ▲ 한국의 전통 비단, ▲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중국의 비단, ▲ 전통 공예 속의 비단, ▲ 비단과 우리 노래 등으로 구성된다.

또,  누에를 길러 실을 만들고 비단을 완성하기까지의 과정을 도구와 함께 전시한다. 또한, 한국 여성이 입었던 항라(亢羅)치마저고리와 청나라 황제의 용포(龍袍) 등 비단으로 만들어진 다양한 복식유물을 만나볼 수 있다. 전시장 내에는 관련 영상들도 상영하고 있어 한국과 중국의 비단 직조 기술과 문화가 각각 어떠한 방식으로 발전해 왔는지 살펴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전시실 입구에는 증강현실(AR) 기술을 이용해 한국과 중국의 비단옷을 가상으로 입어볼 수 있는 ‘비단옷 입어보기 3차원 입체(3D) 체험’인 관람객 참여 프로그램이 마련되어 있다. 누에 캐릭터가 그려진 엽서에 각종 직물 스티커를 오려 붙이는 ‘누에 엽서 꾸미기’, 물레 돌리기․중국 베틀 짜기 등 명주를 짤 때 쓰는 도구도 직접 써볼 수 있다. 특별전 개막행사는 오는 8일 오후 3시 국립무형유산원 얼쑤마루 로비에서 진행된다. 개막행사에서는 국가무형문화재 종목인 금박장(제119호), 매듭장(제22호), 누비장(제107호) 전승자들의 시연도 함께 선보일 예정이다.

 


서울본사 :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11 (여의도동) 프린스텔 빌딩 (4층) 409 ~ 410호  |  편집국 대표전화 : 02-780-7816  |  팩스 : 02-780-7819
제호 : 여성시대 아름다운 사람들  |  등록번호 : 722-91-00637   |  등록일 : 2015-03-22  |  발행일 : 2015-06-11  |  대표이사  회장 : 송강면 (여성시대 주주대표)  |  대표이사  발행인 : 김태일 (주) 케이에스건설 대주주
미디어총괄회장 : 송춘섭 (동국대학교 불교대학원 동창회 수석부회장)  |   명예회장 : 송태홍(동호갤러리 대표이사 회장)
주필 : 장재진  |  미디어총괄편집국장 : 하 태 곤  |  편집국장 : 김 가 빈  |  편집장 : 신 헤 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태곤
여성시대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여성시대.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