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 해양문화유산의 기록과 보존의 보고 '바다(海)·섬(島)·사람(人)사진전'
  • 조윤희 기자
  • 승인 2018.11.05 2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거도 해양문화유산조사 보고서·영상 헌정식과 사진전 11. 6. 가거도 멸치잡이 전수관서 열려

[여성시대]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소장 이귀영)는 오는 6일 오후 2시 30분 전라남도 신안군 흑산면 가거도 멸치잡이 전수관에서 현지 주민들을 대상으로 가거도 해양문화유산조사의 보고서와 영상 다큐멘터리 헌정식을 개최한다.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섬 지역의 전통해양문화유산을 기록·보존하고자 2007년부터 매년 섬 한 곳을 선정해 연구소 내·외부 전문가를 조사·연구위원으로 위촉하여 종합학술조사를 펼치고 있다. 조사내용은 이듬해 보고서와 영상 다큐멘터리로 제작하여 현지 주민들과 공유한다.

2017년 조사 지역인 가거도는 우리나라 최서남단에 자리한 국토 끝섬이자 외국배들이 왕래하던 관문으로 중국과 우리나라를 연결하는 주요 항로상에 자리하고 있다. 바다와 섬을 터전으로 살아가는 이곳 사람들은 삶의 애환과 역사적 사실을 춤과 노래 혹은 이야기로 전달해 왔다.

야간이나 안개가 낀 날에는 배를 타고 나간 가족의 무사귀환을 위해 망제에 올라 횃불을 비추고 징과 꽹과리를 쳤으며, 고단한 멸치잡이의 노고를 잊기 위해 노래를 불렀다. 그들의 삶에서 나온 흥과 지혜는 이곳을 지키는 원동력이 되고 있다.


이번 보고서에는 가거도의 고고·역사, 생업, 생애사, 식생, 전통민가 등의 분야별 조사 내용을 수록했다. 특히, 부록에 실린 한상복 서울대학교 명예교수의 특별기고는 1963년부터 현재까지 가거도 변화상을 인류학자의 시각에서 정리한 것으로 가거도의 과거와 현재를 비교해 볼 수 있는 의미 있는 기록이다.


영상 다큐멘터리는 가거도 사람들의 문화와 역사, 섬의 생태와 문화유산 전반을 20분 분량의 영상으로 담아냈다. 이번 다큐멘터리 영상은 가거도 현지 상영회가 끝나고 유튜브를 통해 국민에게 공개될 예정이다.

헌정식과 함께 2007년부터 현재까지 가거도 해양문화유산조사 현장에서 촬영한 사진들을 공개하는 『바다(海)·섬(島)·사람(人)』사진전도 개최한다. '바다(海)·섬(島)·사람(人)'사진전에서는 가거도뿐 아니라 신안군에서 제공한 사진들을 소개하며, 바다와 섬을 삶의 터전으로 살아가는 섬사람들의 전통과 일상을 보여준다.

이번 개최되는 '바다(海)·섬(島)·사람(人)사진전'에서는 사진전은 ▲ 작은 섬, 자연과 역사의 보고, ▲ 섬과 육지의 역사를 잇다, ▲ 국경과 역경을 헤치며, ▲ 바다가 주는 풍요로움, ▲ 섬사람들의 기원과 놀이, ▲ 가거도 역사의 주인공들, ▲ 바다·섬·사람의 새로운 인식 등의 주제로 구성됐다.

 


서울본사 :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11 (여의도동) 프린스텔 빌딩 (4층) 409 ~ 410호  |  편집국 대표전화 : 02-780-7816  |  팩스 : 02-780-7819
제호 : 여성시대 아름다운 사람들  |  등록번호 : 722-91-00637   |  등록일 : 2015-03-22  |  발행일 : 2015-06-11  |  대표이사  회장 : 송강면 (여성시대 주주대표)  |  대표이사  발행인 : 김태일 (주) 케이에스건설 대주주
미디어총괄회장 : 송춘섭 (동국대학교 불교대학원 동창회 수석부회장)  |   명예회장 : 송태홍(동호갤러리 대표이사 회장)
주필 : 장재진  |  미디어총괄편집국장 : 하 태 곤  |  편집국장 : 김 가 빈  |  편집장 : 신 헤 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태곤
여성시대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여성시대.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