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100대 기업 ‘여성사장 2호’ 나오나…후보 1순위는 누구?
  • 장재진 기자
  • 승인 2018.10.22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사장 2호 후보 민희경(CJ제일제당)·이영희(삼성전자)·강선희(SK이노베이션) 부사장 유력
CXO연구소, 2018년 100대 기업 여성 임원 분석 눈길

[여성시대] 100대 기업 비오너 출신 여성 사장은 네이버 한성숙(51) CEO가 유일하다. 연말 임원 인사시즌이 다가오자 업계에서는 100대 대기업에서 제2호 비오너 출신 여성 사장이 등용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여성 사장’ 카드가 거론되는 이유는 국내·외적으로 여성 임원을 중시하는 분위기가 조성돼 있고, 국내 대기업 여성 임원 중 사장으로 승진할만한 경력 등이 어느 정도 축적되어 있기 때문이다.

한국CXO연구소(소장 오일선)는 22일 국내 100대 기업 중 삼성전자, SK이노베이션, CJ제일제당에서 여성 사장이 나올 가능성이 다소 유력하다는 분석을 내놓아 관심을 끌었다. 

CXO연구소에 따르면, 올해 파악된 100대 기업 비오너 출신 여성 임원은 216명. 이중 현재 ‘부사장’ 직위를 유지하고 있는 100대기업 여성 임원은 모두 7명.

이 중에서 2013년 12월 이전에 부사장에 올라 지금까지도 유지하고 있는 경우는 3명으로 압축된다. CJ제일제당 민희경(60)·삼성전자 이영희(54)·SK이노베이션 강선희(53) 부사장이다. 이들 3명은 부사장 경력만 5년 이상 됐다. 100대 기업 여성 중 사장으로 승진할 가능성이 가장 높은 위치에 있다는 분석이다.  

출처 : CXO연구소
출처 : CXO연구소

CJ제일제당 민희경 부사장은 2011년에 CJ그룹에서 공을 들여 영입한 인재다. 민 부사장은 피아노를 전공한 서울대 기악과 출신이지만 이후 경영학으로 전공을 바꿔 미국 컬럼비아대에서 MBA를 마치고 외국 금융회사 등에서 활약해왔다. 지난 2004년에 푸르덴셜투자증권 부사장, 2007년 인천경제자유구역청 투자유치본부장 등을 거쳐 CJ그룹 CJ인재원 원장으로 발탁됐다. CJ그룹 초대 CSV(공유가치창출)경영실장을 맡아온 민 부사장의 현재 공식직함은 CJ제일제당 사회공헌추진단장이다.

삼성전자 이영희 부사장은 시기만 저울질되고 있을 뿐 ‘삼성전자 1호 여성 사장’으로 유력하게 꼽히고 있다. 이 부사장은 지난 2007년 삼성전자 DMC연구소 전략마케팅팀 상무가 됐으며, 2012년에 부사장에 올라섰다. 현재 삼성전자 브랜드 마케팅 분야를 총괄하고 있다. 연세대 영문학과와 미국 노스웨스턴대에서 광고마케팅학 석사 학위를 받아 로레알 임원 등을 거친 마케팅 전문가 출신이다. 특히 내년에 삼성전자가 법인 설립 50주년을 맞이하는 시점이어서 올 연말 인사에서 사장으로 승진할 경우 그 의미는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SK이노베이션 지속경영본부장인 강선희 부사장은 지난 2004년 1월에 SK그룹 임원으로 발탁됐다. 임원으로 영입될 당시 나이는 40세. SK그룹에 영입된 이후 계열사 몇 곳을 거치며 활약했던 임원 경력을 모두 합치면 100대 기업에서 가장 오랫동안 ‘별’을 달고 있는 현직 최장수 여성 임원으로 손꼽힌다. 2004년 당시 SK(주) 법무팀 상무로 영입돼 지금까지 SK그룹에서 활약하고 있다. 서울대 법대를 나와 판사를 역임한 율사 출신의 강 부사장은 대기업 임원으로 영입된 변호사이자 노무현 정부 첫 청와대 여성 행정관 출신이라는 점도 눈길을 끈다.

한국CXO연구소 오일선 소장은 “국내 주요 그룹에서 여성 사장이 탄생하려면 사실상 그룹 총수의 최종 결정은 필수적”이라며 “올 연말 인사에서 여성 사장 카드를 꺼내들어 여성 인재를 중시하는 그룹 총수라는 평가를 선점하기 위한 보이지 않는 경쟁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한편, 100대 기업내 주요 오너가 임원으로는 신세계 이명희 회장, 대신증권 이어룡 회장을 비롯해 CJ제일제당 이미경 부회장, 호텔신라 이부진 사장, 삼성물산 이서현 사장, CJ제일제당 김희재 부사장 등이 활약하고 있다.

 

 


서울본사 :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11 (여의도동) 프린스텔 빌딩 (4층) 409 ~ 410호  |  편집국 대표전화 : 02-780-7816  |  팩스 : 02-780-7819
제호 : 여성시대 아름다운 사람들  |  등록번호 : 722-91-00637   |  등록일 : 2015-03-22  |  발행일 : 2015-06-11  |  대표이사  회장 : 송강면 (여성시대 주주대표)  |  대표이사  발행인 : 김태일 (주) 케이에스건설 대주주
미디어총괄회장 : 송춘섭 (동국대학교 불교대학원 동창회 수석부회장)  |   명예회장 : 송태홍(동호갤러리 대표이사 회장)
주필 : 장재진  |  미디어총괄편집국장 : 하 태 곤  |  편집국장 : 김 가 빈  |  편집장 : 신 헤 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태곤
여성시대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여성시대.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