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정상, 9월 평양공동선언 서명
  • 이상혁 기자
  • 승인 2018.09.19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반도, 핵무기·핵위협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 김 위원장, 가까운 시일 내 서울 방문하기로…
-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 영구 폐기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백화원영빈관에서 정상회담을 마치고 ‘9월 평양공동선언’에 합의했다.

북측은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유관국 전문가들의 참관 하에 영구적으로 폐기하기로 했다. 또한 6.12 북미공동성명에 상응하는 조치를 취하면 영변 핵시설의 영구적 폐기와 같은 추가적 조치를 이어나겠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또한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의 초청에 따라 가까운 시일 내 서울에 방문하기로 했다.

 

▲ 19일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 마련된 평양 남북정상회담 메인프레스센터에서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사진이 걸려 있는 모습이 생중계 되고 있다. ©시사일보
▲ 19일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 마련된 평양 남북정상회담 메인프레스센터에서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사진이 걸려 있는 모습이 생중계 되고 있다. ©시사일보

 

9월 평양공동선언의 주요 내용은 △한반도 전 지역에서의 전쟁위험 제거 및 적대관계 해소 △민족경제 균형 발전을 위한 실질적 대책 강구 △이산가족 문제 해결을 위한 인도적 협력 강화 △남북 협력 교류 확대 △핵무기와 핵위협 없는 평화 터전 구축 △김정은 위원장의 서울 방문 등이다.

구체적으로는 판문점선언 군사 분야 이행합의서를 평양공동선언의 부속 합의서로 채택해 이행하기로 했으며, 우발적 무력충돌 반지를 위한 실질 대책을 마련해 나가기로 했다.

또 연내 철도 및 도로 연결 착공식 추진 및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사업 정상화하고 서해경제공동특구 및 동해관광공동특구 조성 문제 협의, 자연생태계의 보호 및 복원 위한 환경협력 강화, 전염병 유입 방지를 위한 보건·의료 분야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산가족 문제와 관련해서는 금강산 지역 내 이산가족 상설면회소를 개소하기로 했으며, 적십자 회담을 통해 이산가족의 화상상봉 및 영상편집 교환 문제를 우선 해결하기로 했다.

아울러 10월 중 평양예술단의 서울공연을 추진하고, 2020년 하계올림픽대회 공동 유치 및 10.4 선언 11주년 기념 행사 추진과 함께 100주년을 맞이하는 3.1운동 기념하기 위한 방안을 협의해나가기로 했다.

핵 폐기와 관련해서는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유관국 전문가들의 참관 하에 영구적으로 폐기하기로 했고, 가까운 시일 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서울을 방문하기로 했다.


서울본사 :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2길 11 (여의도동) 프린스텔 빌딩 (4층) 409 ~ 410호  |  편집국 대표전화 : 02-780-7816  |  팩스 : 02-780-7819
제호 : 여성시대 아름다운 사람들  |  등록번호 : 722-91-00637   |  등록일 : 2015-03-22  |  발행일 : 2015-06-11  |  대표이사  회장 : 송강면 (여성시대 주주대표)  |  대표이사  발행인 : 김태일 (주) 케이에스건설 대주주
미디어총괄회장 : 송춘섭 (동국대학교 불교대학원 동창회 수석부회장)  |   명예회장 : 송태홍(동호갤러리 대표이사 회장)
주필 : 장재진  |  미디어총괄편집국장 : 하 태 곤  |  편집국장 : 김 가 빈  |  편집장 : 신 헤 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태곤
여성시대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여성시대.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