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이 공간도 만들고 사람까지 살리더라고요”
  • 김남주 기자
  • 승인 2018.02.19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랑스 100% 천연 원료 사용하는 국내 유일 디퓨저

대한향장문화예술진흥협회 이사장이자
아워그룹의 기업부설연구소인 ACK(주) 대표이사인 백남현 이사

네이처페어리(Nautre Fairy)은 자연에 있는 향 그대로를 삶의 공간으로 가져오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자연스러운 에너지를 받으며 살아 갈 수 있게 만들겠다는 기업 가치가 녹아 있는 셈. 이런 네이처페어리의 디퓨저, 캔들, 섬유향수 등 전 제품의 향은 누가 책임지고 있을까. 대한향장문화예술진흥협회 이사장이자 아워그룹의 기업부설연구소인 ACK(주) 대표이사인 백남현 이사가 그 주인공.

국내에서 처음으로 조향사 자격증을 발급한 대한향장문화예술진흥협회는 국내 향장 문화를 이끌고 있는 단체다. 아워그룹은 공간향수에 대한 집요한 열정으로 ‘ACK 기업부설연구소’를 설립해 글로벌 경험이 풍부한 전문 조향사와 향료 연구원과 함께 향에 대한 연구를 꾸준히 해왔다. 아워그룹의 네이처페어리 제품의 향을 신뢰할 수 있는 이유, 제품 자체가 명품인 이유가 여기에 있다.


퀄리티는 명품, 가격은 저렴
세계적인 프랑스 천연 에션셜 오일 제조사의 원료 사용


네이처페어리의 모든 원료 자체가 천연이다. 천연이라고 해도 라벤더라는 식물에서 완전히 기름을 빼낸 것인데, 화학 비료를 주고 키운 것이 아니라 유기농으로 기른다. 세계적인 프랑스 천연 에션셜오일 제조사 플로리하나 증유소 한국 총판 권한을 보유하고 있는 아워그룹. 플로리하나 증류소는 향수로 유명한 프랑스 동남부의 프로방스에 있다. 국제 기준 최적의 조건을 충족하고, 유기농 인증 제품을 생산해 내는 곳이다. 프랑스 플로리하나 증류소의 국내 총판을 아워그룹이 가지고 있어, 제품의 질적으로나 가격적으로나 국내 어디서도 따라올 수가 없다.

시중에서 판매되는 디퓨저는 저렴할 수밖에 없다. 대부분 공업용 에탄올을 사용한다. 복지부와 식약처에 정해진 기준을 충족하기는 하지만, 그럼에도 발향이 돼서 공기 중에 계속해서 파라핀이 쌓이다 보면 인체에 좋지 않은 것이 사실. 디퓨저 향을 맡았을 때 두통, 어지럼증, 가슴 두근거림이 있는 이유는 석유 때문이다. 머리가 아프다는 건 성분 자체를 의심해야 한다. 그런 제품은 쓰면 절대 안 된다. 건강에도 좋지 않다. 네이처페어리는 파라핀이 아닌 100% 소이오일을 사용하고, 천연 플로리하나 향을 사용해 안심할 수 있다.

연구실에서 연구 중인 백남현 이사
연구실에서 연구 중인 백남현 이사

향이기 때문에 숙성기간이 필요하다. 제작 후 3개월 정도 숙성이 돼야 향이 가장 좋다. 원료 자체가 고가라서 대량으로 만들어 두지 않고 주문을 받으면 만들어 팔고 있다. 우리나라 디퓨저는 가내수공업 수준으로 작업환경이 열악하지만, 아워그룹의 네이처페어리에서는 안양과 화성에 전자동 시스템화 공장이 있다. 공장마다 있는 연구소에서는 끊임없이 연구도 진행되고 있다. 프랑스와 연계돼 계속해서 교류하고 있다.


사람을 살리는 제품


아워그룹의 CMO로 있는 켈리 씨는 네이처페어리에 대해 알면 알수록 놀랍다고 말했다. 향이 사람을 살리는 역할을 한다고. 향이 바이러스와 세균 등으로 감염·오염된 실내공기를 살균 정화하고 쾌적한 실내 환경을 조성하는 역할을 하는 것이다. 네이처페어리는고유 에센셜 오일이 가지고 있는 살균이나 공기정화 같은 특성을 그대로 가지고 있어 발향이 되면서 샬균의 효과와 공기정화의 효과를 그대로 낸다.

사실 아워그룹은 네이처페어리라는 브랜드명을 갖기 전부터 수년간 인터넷에서 7가지 종류의 디퓨저를 판매하고 있었다. 그러다가 가습기살균제로 아이들이 피해를 본 ‘옥시사건’이 터지면서 이제는 제대로 된 제품을 국민들이 써야 한다는 생각을 했고, 제대로 세상에 출시하겠다는 목표로 출시에 가속을 붙였다고. 집안에 식물을 두는 것처럼 네이처페어리를 두면 집안 공기정화와 살균, 우리 건강에도 도움이 된다. 특히 라벤더의 경우 영국 엘리자베스 시대부터 살균·벌레 퇴치용으로 자주 사용해왔다. 자연적으로 가지고 있는 본연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첨가물을 넣지 않고 100% 천연 그대로 사용한 것이 네이처페어리 만의 비결이다.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3-20 프린스텔 빌딩 8층 (803~804호)  |  편집국 대표전화 : 02-780-7816  |  편집국장실 6층 (605호) 제보 (직통) : 02-6674-7800  |  팩스 : 02-780-7819
제호 : 여성시대 아름다운 사람들  |  등록번호 : 322-94-00044  |  등록일 : 2017-11-22  |  발행일 : 2015-06-11  |  발행인 : 이미란 (여성시대 주주대표)  |  편집인 : 송강면 (미국로드랜드대학교 한국부총장)
총괄편집국장 : 하태곤  |  편집위원장 : 주성남 (일요신문 데스크)  |  편집장 : 신헤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태곤
여성시대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여성시대.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