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하우징 엄기창 대표 "인테리어 비교견적 서비스 판도를 바꾼다"
  • 김남주 기자
  • 승인 2018.02.12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체 자본력으로 2년간 꾸준히 성장한 MS하우징
MS하우징 엄기창 대표
MS하우징 엄기창 대표

평생 1~2번 하는 일이 있다. 바로 인테리어. 할 기회가 적은 만큼 인테리어에 대해 잘 모르기 때문에 인테리어를 할 때는 지인의 소개로 하는 경우가 대부분. 하지만 한두 푼 드는 일도 아니고 최소 1000만 원에서 4000만 원까지 큰돈이 들어가는 일을 비교해보면서 이것저것 따지지 않고 했다가는 문제가 생기기 십상이다. 우리 동네서 인테리어를 제일 싸게 잘하는 곳은 어딜까. 내가 원하는 인테리어를 믿을만한 좋은 자재로 해줄 수 있는 곳을 어떻게 찾을까. 과감하게 중개수수료를 없애고 고객과 인테리어 업체를 모두 만족시키며 남다른 비교견적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인 MS하우징에 답이 있다. 기존 인테리어 서비스의 판도를 바꾸며 상생을 꿈꾸는 MS하우징 엄기창 대표를 만나 본다.

 

당찬 표정의 젊은 청년 2명이 사무실 안쪽으로 안내했다. 순수 자체 자본력으로 2년간 꾸준히 성장하고 있는 MS하우징의 엄기창 대표와 김한상 팀장이었다. 인터뷰하는 내내 선순환 구조로 업계를 이끌고자 노력하는 두 사람의 열정이 고스란히 느껴졌다.

MS하우징은 인테리어업체 비교견적 사이트다. O2O(online to offline)서비스 브랜드로, 공사를 문의하는 고객과 공사를 진행하는 시공사를 매칭시키기 위한 서비스를 개발·공급하고 있다. MS하우징의 가장 큰 장점은 저렴하면서도 양질의 시공을 제공한다는 점. MS하우징은 중개사이트가 아닌 비교견적 사이트로 공사에 대한 수수료가 없다. 고객은 중개수수료 부담 없이 여러 업체의 비교견적을 통해 요구에 맞는 업체를 찾아 저렴하게 시공할 수 있고, 시공사의 경우 MS하우징의 DB 공유시스템으로 더 낮은 비용에 더 많은 고객을 만날 수 있어 공사비를 절감하는 효과를 내고 있다.

 

중개수수료 0원!

복잡한 과정, 비용 걱정 없앴다

 

어떻게 중개수수료를 없앴을까. 그 비결은 MS하우징이 자체적으로 광고회사를 보유한 데 있다. “광고회사 보유는 MS하우징 사업이 경쟁력을 가질 수 있게 된 핵심 중 하나죠.” 일반적으로 비교견적사이트는 광고를 외부에 맡긴다. 이 비용은 운영비의 10~20% 차지한다. MS하우징은 자체 광고회사를 보유하고 있어서 광고비용을 절감하게 되고, 절감한 비용은 저렴한 가격으로 소비자에게 돌아가게 되는 것.

또한 MS하우징은 단순히 중개를 하는 사이트가 아니라, 고객과 시공사의 소통을 원활히 함으로써 서로 간 이해의 격차를 줄이고 인테리어 시장의 가격 형평성을 맞추기 위해 노력하는 기업이다. 현재 인테리어 비교견적 사이트 업계 상위 10위 안에 들어가는 업체는 MS하우징을 제외하고 전부 중개수수료를 받는 업체다. 중개수수료를 받지 않고 정반대의 사업을 벌이는 MS하우징이 2위의 자리를 고수하고 있는 것. MS하우징은 시장의 형평성을 맞추기 위해 마진을 포기한 셈이다.

 

자체 광고회사, 순수 자본력으로 1년 반 동안 꾸준히 성장

 

인테리어 비교견적 서비스를 연 지 1년 반이 넘었고, 올해로 2년 차인 MS하우징은 시장에서는 특별한 투자를 받지 않고 순수 자본력으로 운영해 오고 있다. 아직 큰 수익은 내지 않았지만, 마이너스를 내지 않고 시장을 이끌어 왔다는 점이 긍정적이다. 현재 전국에 800여 회원사가 가입 및 활동하고 있는 MS하우징에서는 소규모 부분 공사부터 건축까지 매월 600건가량의 꾸준한 공사견적이 이루어지고 있다고.

MS하우징이 받은 상패들

자력으로 이정도의 성과를 내며 안정적인 자리매김을 할 수 있었던 이유에 대해 엄 대표는 20년간 해당 분야에서 쌓아온 노하우와 경험을 바탕으로 만들어졌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지난 10년간 광고대행사에서 일하면서 광고마케팅 분야의 실무경험을 쌓았어요. 아버지가 인테리어 일을 하셔서 20년 가까이 아버지가 하는 사업을 도우며 해당 분야의 경험을 닦을 수 있었죠.”

MS하우징의 비교견적 서비스는 지역매칭 기반으로 이루어진다. 고객이 문의한 공사지역에 공사가 가능한 업체들을 매칭하여 공사지역과 업체 간에 발생할 수 있는 거리에 대한 부담(인력/자재 운반, 관리/감독 불편 등)을 최소화될 수 있도록 했다.

 

무사고 활동기간, TU제도로 고객 신뢰도 높여

 

중개수수료 0원 시스템으로 고객의 공사비용 절감, 시공사의 이윤보존이라는 문제는 해결했지만, 공사 진행 간 고객이 느끼는 서비스의 신뢰도를 확보해야 했다. 이에 TU제도를 도입해 문제가 발생할 경우, 모든 활동을 정지시키고 소비자와의 해결을 최우선으로 하고 있다. 시공사 입장에선 엄격한 제도이나 열심히 활동하는 업체들에게는 고객과의 신뢰를 쌓을 수 있는 제도이기 때문에 고객과 업체의 만족과 신뢰를 확보하는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 TU제도를 시행한 후 업체들이 문제가 터지기 전에 해결하려고 노력하고, 고객들도 이 데이터를 신뢰하고 있다. 업체 선정이 끝나면 고객들에게 문자로 안내가 된다.

회원사인 시공사 선정은 어떻게 이뤄질까. “솔직히 어떤 업체든 다들 10년 이상이라고 하고 다들 잘한다고 한다. 경력 10년, 20년을 증명해줄 수 없지만 우리 서비스를 이용하는 동안의 활동 내역은 증명해줄 수 있다. 그래서 최대한 객관적인 자료를 고객에게 제공하기 위해 ‘무사고 활동기간’을 표시해준다”고 말하는 엄 대표의 대답에서 조금 더 투명하고 합리적인 시장을 만들고자 하는 젊은 CEO의 고민이 엿보였다.

MS하우징 사이트를 이용해 시공한 실내 인테리어
MS하우징 사이트를 이용해 시공한 실내 인테리어

엄 대표는 확실하게 이야기해줄 수 있는 것은, 우리와 함께 하기 전에는 어떤지 모르지만, 이 사람이 우리와 몇 개월 정도 일을 했는데, 그 기간 동안 사고가 있었는지 없었는지는 이야기해 줄 수 있다고 말했다. 오늘 가입했다면 1개월 미만이라고 나가고, 16개월이 지났다면 ‘16개월 무사고 활동기간’을 표시해 준다. 이 사람은 단 한 번의 문제를 일으키지 않은 업체인 것.

MS하우징의 목표는 무엇일까. 엄 대표는 인테리어에 대해 모르는 고객과 고객의 입장을 모르는 업체의 소통차를 줄여서 문제를 최소화하고 모두가 만족하는 서비스르 제공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자재는 같더라도 어떻게 조합하고 어떻게 깔끔하게 시공하느냐는 주관적인 견해가 들어간다. 디자인과 컨셉을 동일한 눈으로 볼 수가 없다. 최고급으로 하고, 0.1mm의 오차도 용납하지 않는 호텔의 경우 일반 가정집과 비교했을 때 단가가 다를 수밖에 없다. 그만큼 더 많은 투자가 들어 가야하는 것. 고객들이 적당한 금액으로 호텔만큼의 퀄리티를 원하는 경우가 많아 문제가 생긴다. 그런 갭 차이를 줄여나가는 것이 MS하우징의 목표인 것.

엄 대표는 “공사를 진행하는 모든 고객이 믿을 수 있는 업체와 합리적인 가격에 우수한 품질의 자재를 사용한 공사 진행이 가능하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인테리어를 원하는 모든 고객들이 MS하우징 하나면 모든 것이 해결 될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며 “공사를 문의하는 고객, 공사를 진행하는 시공사, 양측의 편의를 위해 존재하는 서비스로 앞으로도 함께 상생만을 생각하며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인테리어 시장을 상생으로 이끌어갈 MS하우징의 발걸음이 기대된다.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3-20 프린스텔 빌딩 8층 (803~804호)  |  편집국 대표전화 : 02-780-7816  |  편집국장실 6층 (605호) 제보 (직통) : 02-6674-7800  |  팩스 : 02-780-7819
제호 : 여성시대 아름다운 사람들  |  등록번호 : 722-91-00637   |  등록일 : 2015-03-22  |  발행일 : 2015-06-11  |  대표이사·발행인 : 송강면 (여성시대 주주대표)
미디어총괄회장 : 송춘섭 (동국대학교 불교대학원 동창회 수석부회장)  |   명예회장 : 송태홍(동호갤러리 대표이사 회장)  |  총괄편집국장 : 하태곤  |  편집장 : 정숙영(직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태곤
여성시대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여성시대.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