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 올림픽공원 및 주경기장 등 봉송
  • 김미소 기자
  • 승인 2018.01.16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창=뉴스와이어)
30년 만에 대한민국을 다시 찾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가 14일(일) 올림픽공원을 비롯해 올림픽주경기장을 찾아 과거 서울의 영광을 재현했다.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이라는 슬로건을 내건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는 제주도와 경상도, 전라도 등을 거쳐 13일 서울에 입성해 16일까지 서울 전역을 밝힐 예정이다.

성화봉송단은 광화문KT빌딩을 시작으로 동대문역을 비롯해 서울의 옛 정취를 간직한 북촌한옥마을과 수도 방어를 위해 지어진 서울성곽 등 23.2km(도보 20.6km, 차량 2.6km)를 달리며 서울 구석구석을 소개했다.

성화의 불꽃은 올림픽공원의 대표적 상징물이자 정문 역할을 하고 있는 세계 평화의 문과 올림픽공원을 조망했다.

이 밖에도 성화는 조선시대 수도 방어를 위해 건축한 서울 성곽과 서울의 옛 정취를 느낄 수 있는 북촌한옥마을을 달리며 고풍스러운 서울의 모습을 세계에 알렸다.

봉송에는 대한민국의 체육 문화를 이끌어가고 있는 이기흥 대한체육회장과 함께 김윤만, 최민경, 현정화, 양영자, 기보배, 최민호 등 올림픽 메달리스트들이 함께 주자로 나선다. 이 밖에도 신동빈 대한스키협회 회장, James Choi 주한 호주 대사, Doraiswami Vikram 주한 인도 대사, Shiferaw Tedecha 주한 에티오피아 대사, Tito Saul Pinilla Pinilla 주한 콜롬비아 대사 유엔국제이주기구(IOM) 한국대표부의 박미형 소장, 2014 소치 동계올림픽 금메달리스트 박승희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홍보대사, 모델 한현민, 개그맨 김준현, 인기스타들의 스타일을 책임지는 스타일리스트 한혜연, 가수 정진운, 레오를 비롯해 운동선수 등 143명의 주자가 참여했다.

레슬링 부문에서 올림픽 3회 연속 메달 획득한 박장순 감독과 1992 바르셀로나 레슬링 금메달리스트 안한봉, 88 올림픽 필드하키 은메달리스트 임계숙, 88올림픽 사격 은메달리스트 차영철, 개그맨 김재우, 비롯해 인기스타들의 스타일링을 책임지는 스타일리스트, 코미디언, 소녀가장 등 다양한 이들이 봉송을 함께했다.

이날 성화의 불꽃은 88올림픽의 주 무대였던 올림픽주경기장까지 봉송돼 사람들에게 하여금 30년 전 영광의 순간을 떠올리게 했다.

올림픽주경기장에서는 17시 30분부터 ‘열정의 에너지’를 주제로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개최를 기원하는 성대한 축하행사가 펼쳐졌다.

축하행사에서는 금관악기 앙상블 공연을 비롯해 파이어아트 퍼포먼스가 진행됐다. 또 한국예술종합학교 출신의 최고의 브라스 연주자들로 구성된 ‘코리안아츠 브라스퀸텟’은 <승리의 팡파레> 공연을 선사했다.

이 밖에도 성화봉송 프리젠팅 파트너사인 코카-콜라의 LED 인터렉티브 퍼포먼스, 삼성의 희망 영상과 밴드, 위시볼 공연, KT의 5G 비보잉 퍼포먼스 등이 행사장을 풍성하게 꾸몄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김주호 기획홍보부위원장은 “이날 봉송은 88올림픽의 주 무대였던 올림픽주경기장을 비롯해 서울의 옛 풍경을 조망한 뜻 깊은 시간이었다”며 “남은 기간 동안 사람들에게 성화의 불꽃이 즐거운 추억으로 남겨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봉송은 유튜브에서 실시간으로 중계된다. 시청을 원한다면 유튜브에서 ‘성화봉송 생중계’를 검색하면 된다.

출처: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언론연락처: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성화봉송팀 유호연 매니저 033-350-5614 홍보대행 콜라보케이 김한빛 AE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보도자료 출처 :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보도자료 통신사 뉴스와이어(www.newswire.co.kr) 배포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3-20 프린스텔 빌딩 8층 (803~804호)  |  편집국 대표전화 : 02-780-7816  |  편집국장실 6층 (605호) 제보 (직통) : 02-6674-7800  |  팩스 : 02-780-7819
제호 : 여성시대 아름다운 사람들  |  등록번호 : 322-94-00044  |  등록일 : 2017-11-22  |  발행일 : 2015-06-11  |  발행인 : 이미란 (여성시대 주주대표)  |  편집인 : 송강면 (미국로드랜드대학교 한국부총장)
대표이사 회장 : 장화순 (밝은한자 대표)  |  총괄편집국장 : 하태곤  |  편집위원장 : 주성남 (일요신문 데스크)  |  편집장 : 신헤라 (이화여대 석사)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태곤
여성시대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여성시대.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